검색

북,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7-07-29

 

▲ 28일 밤, 묵이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사진출처-통일뉴스]     ©

 

북이 28일 밤에 발사한 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였다고 공식 발표했다.

 

29일 조선중앙통신이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의 직접적인 지도 밑에 7월 28일 밤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고 통일뉴스가 보도했다.

 

이번 시험발사에는 리병철, 김락겸, 김정식, 장창하, 전일호, 유진, 조용원 등이 동행했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2차 시험발사 준비기간 매일매일 보고를 받았고, 발사당일 밤 직접 현지지도에 나왔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27일 '화성14형' 2차 시험 발사 친필명령을 내렸다.

 

이번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는 “최대고도 3,724.9km, 998km를 47분 12초간 비행했으며, 대기권 재진입은 물론, 핵탄두 폭발조종장치가 정상작동했으며 공해상의 설정된 수역에 정확히 탄착되었다”고 북은 밝혔다.

 

북은 “이번 시험발사는 대형중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의 최대사거리를 비롯한 무기체계의 전반적인 기술적 특성들을 최종 확증하자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하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험발사를 통해, 1차 시험발사에서 확인된 발사대 이탈특성, 계단분리특성, 구조체계특성 등이 재확인됐고, “능동구간에서 최대사거리 보장을 위해 늘어난 발동기의 작업특성과 개선된 유도 및 안정화체계의 정확성과 믿음성”이 확인됐다고 북은 발표했다.

 

특히, “전투부 분리 후 중간구간에서 중량 전투부의 자세조종특성을 재확증하고 실지 최대사거리 비행조건보다 더 가혹한 고각발사체제에서의 재돌입 환경에서도 전투부의 유도 및 자세조종이 정확히 진행되었다”면서 “수천℃의 고온조건에서도 전투부의 구조적 안정성이 유지되고 핵탄두 폭발조종장치가 정상동작하였다”고 밝혀 주목된다.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후에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시험발사를 통해 대륙간탄도로켓 체계의 믿음성이 재확증되고, 임의의 지역과 장소에서 임의의 시간에 대륙간탄도로켓을 기습발사할 수 있는 능력이 과시되었으며, 미 본토 전역이 우리의 사정권 안에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 오늘 우리가 굳이 대륙간탄도로켓의 최대사거리 모의시험발사를 진행한 것은 최근 분별을 잃고 객쩍은 나발을 불어대는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놈들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이 땅에 또다시 구린내 나는 상통을 들이밀고 핵방망이를 휘두르며 얼빠진 장난질을 해댄다면 우리가 지금까지 차근차근 보여준 핵전략 무력으로 톡톡히 버릇을 가르쳐줄 것”이라고 미국에게 경고했다.

 

이어 “국가방위를 위한 강위력한 전쟁억제력은 필수불가결의 전략적 선택이며 그 무엇으로써도 되돌려세울 수 없고 그 무엇과도 바꿀수 없는 귀중한 전략자산”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4일 첫 시험발사된 '화성-14형'은 최대고도 2천802km 상승, 933km를 39분간 비행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에 앞서 27일 '2차 시험발사를 승인한다'는 친필서명을 했다. [사진출처-통일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