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리아정부군 수도권 완전히 평정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8-05-23

 

▲ 2018년 4월 29일 시리아 정부군이 다마스쿠스 야르무크 팔레스타인 수용소 인근 알카담 지역에서 탱크를 몰고 가는 모습   

 

노컷뉴스, 머니투데이 등 여러 언론보도에 따르면 시리아군 대변인 알리 메이후브 준이장 21일(현지시간) 시리아 국영TV에 성명을 내고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세력이 남아 있던 수도 다마스쿠스 남부를 모두 탈환했다"며 "(수도권이) 완벽하게 안전한 상태"라며 "한 달여 간의 전투 끝에 야르무크 팔레스타인 거주 캠프와 하자르 알 아스와드 지역에서 IS 진지를 탈환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2011년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 2018년 5월 15일 반군이 떠난 시리아 홈스에서 주민들이 아사드 대통령 사진과 국기를 들고 시리아 정부군의 귀환을 환영하고 있다. 

 

시리아 정부군은 22일(현지시간) IS의 다마스쿠스 인근의 야르무크 캠프와 인근 하자르 알아스와드 두 거점을 탈환한 뒤 건물에 시리아 깃발을 세우고 7년 만의 승리를 자축했다. 두 거점은 2015년 IS에 점령된 것이다. 

시리아 정부군은 "모든 시리아 국토가 정화되기까지 군의 전진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군 점령지는 북서부 이들리브주(州)와 남쪽의 요르단·이라크 국경지역으로 축소됐다.

IS는 동부 사막지대와 유프라테스 중류 계곡 일대 국경지역에 소규모 점령지를 유지하고 있다. 시리아 동부를 통과하는 유프라테스강을 기준으로 동쪽은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과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이, 서쪽은 시리아 친정부군이 IS 잔당과 싸우고 있다.

 

미국은 이 지역에서 IS를 소탕한다고 하면서 시리아 정부군 진지를 폭격하고 오폭이라고 발뺌하는 등 실질적으로 IS보다는 정부군의 작전을 방해 견제하는 역할을 많이 해왔다. 

하지만 이 동부전선에서도 시리아정부군이 날로 전과를 확대하고 있는 중이다. 북서부 알레포와 다마스쿠스 인근 지역을 모두 해방한 시리아 정부군이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이 동부전선에 역량을 집중할 가능성이 높아 시리아 전쟁이 마무리 국면으로 접어들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