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트럼프대통령 김정은위원장 위임편지 높이 평가, 회담 재개 시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8-05-26

 

▲ 김정은 위원장의 위임 담화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 평가 트윗     ©

 

2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전날 발표된 김계관 북한 외무성의 담화에 대해 "따뜻하고 생산적인 담화"라며 "아주 좋은 뉴스를 받았다"며 "우리는 이것이 어디로 이르게 될 지 곧 알게 될 것"이라며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번영과 평화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단지 시간(그리고 수완)이 말해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의 편지나 마찬가지인 김계관 부상의 위임에에 의한 담화를 이렇게 높이 평가하고 그것이 어디로 안내하는지 곧 보게 될 것이라며 대결과 전쟁이 아닌 지속적인 번영과 평화로 이어지길 기대하는 입장을 표명한 것은 회담 재개를 시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미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 취소 발표를 하면서도 여전히 12일 싱가포르회담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긴 바 있다.

 

북미정상회담은 세계 최대 화약고 한반도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역사적인 만남이다. 오랜 동안 형성된 최악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양국의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여는 출발점이 될 회담이기 때문에 이런 진통은 충분히 예견된 것이었다.

그래서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남북정상회담 당시 만찬사에서 한반도 평화번영과 통일의 새시대를 개척하는 길에서 많은 난관이 예상된다며 그런 난관에 주저앉을 권리도 없고 또 그래서도 안 된다며 남과 북의 정상이 사명감을 가지고 이를 잘 헤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던 것이 아닌가 싶다.

 

비온 뒤 땅이 더 굳어진다. 북미대화가 파국으로만 흘러가지도 않고 대화를 이어간다면 이런 위기가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어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