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알림] 이창기기자가 당분간 기사를 쓰지 못합니다.

가 -가 +

편집국
기사입력 2018-07-05

 

자주시보를 사랑해주시는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이창기 기자가 당분간 개인 사정으로 기사를 쓰지 않습니다.

 

독자분들의 양해 부탁드립니다.

 

-자주시보 편집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