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농업용나노기술제품 적극 도입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07-26

▲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공화국의 농업연구원 농업나노기술연구소의 과학자들이 경제강국건설의 주타격전방인 농업전선에서 과학농사열풍을 일으키기 위해 현실적의의가 큰 농업용나노기술제품들을 전국의 여러 농장들에 광범히 도입하고 있다”고 26일 전했다.     

 

북은 최근 농업부문에서 ‘과학농사열풍’을 일으키기 위해 농업용나노기술제품들을 전국의 여러 농장들에 광범히 도입하고 있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공화국의 농업연구원 농업나노기술연구소의 과학자들이 경제강국건설의 주타격전방인 농업전선에서 과학농사열풍을 일으키기 위해 현실적의의가 큰 농업용나노기술제품들을 전국의 여러 농장들에 광범히 도입하고 있다”고 26일 전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매체는 “최근 년 간 이곳 연구소에서는 과학연구사업을 힘있게 벌리는 과정에 나노규소비료와 농업용나노기능성박막을 비롯하여 첨단기술이 응용된 농업용나노기술제품들을 연이어 개발해내는 자랑찬 성과를 이룩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매체는 “나노규소비료는 논벼와 강냉이, 밀, 보리 등 농작물의 병해충저항성과 넘어짐견딜성을 높이고 빛합성능력을 강화하여 정보당 알곡소출을 높일 수 있게 하는 미량원소비료”이라며 “여러 농장들에서 이 비료를 종자처리 및 잎덧비료로 써본데 의하면 잎이 오랜 기간 푸른 상태로 곧추 서있어 빛합성이 잘되었으며 비바람에 견디는 능력과 낟알여문률이 매우 높아 정보당 수확고가 전해에 비해 훨씬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또 “일반박막에 비하여 당김세기와 늘음률, 수명 등에서 비할바 없이 우월하고 벼모의 병발생률을 낮추고 모판의 물활성을 높여주어 모가 튼튼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하는 농업용나노기능성박막 역시 많은 농장들에 도입되어 커다란 생활력을 발휘하고 있다”며 “연구소에서는 실천에서 그 과학성과 우월성이 검증된 이러한 연구 성과들을 하루빨리 전국의 모든 농장들에 도입함으로써 나라의 농업발전과 알곡생산에 이바지하도록 하기 위한 투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