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알림] 통일시집 '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 출간

가 -가 +

박학봉 시인
기사입력 2018-09-05

▲ 남과 북, 해외 시인들과 화가 등 214인이 공동 참여한 한국문학사상 기념비적 ‘통일시집’『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출간. [사진-민족작가연합]     ©

 

남과 북, 해외 시인들과 화가 등 214인이 공동 참여한 

한국문학사상 기념비적 ‘통일시집’『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출간!

 

4.27 ‘판문점선언’을 기념하고, 8.15 광복절 73주년을 맞아 남북녘, 해외 시인들과 미술인 등 총 214인이 공동으로 참여한 한국문학사상 최초의 ‘통일시집’『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가 작가출판사에서 전격 출간되었다.  

 

이 시집은 ‘판문점선언’의 민족사적 의의와 민족통일에 대한 전망, 이산가족의 아픔과 민간교류의 중요성, 남북이 함께 잘사는 공존공영을 간절히 노래한 한국문학사상 최초의 기념비적 ‘통일시집’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7월 7일, <민족작가연합>(상임대표: 김해화, 사무국장 박학봉)과 <통일시집발간추진위원회>는 남북녘 시인들과 해외동포 시인들, 그리고 비전향 장기수들의 통일시편을 한데 모아 4.27판문점선언과 8.15 광복절을 기념해 통일시집을 출판하기로 결의하고, 국내외 시인들과 화가 및 서예가들에게 통일시집 참여를 권유했다. 그 결과 시인들과 화가 등 국내외 문화예술인들이 적극 동참함으로써 마침내 ‘통일시집’『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가 8.15 광복절 73주년을 맞아 전격 출간되었다. 

 

통일시집은 모두 8부로 구성되어 총 206편의 통일시가 수록돼 있다. 1부― 4부는 남녘시인 151인의 통일시 152편, 5부는 북녘시인 8인의 통일시 10편, 6부는 비전향 장기수 17인의 통일시 17편, 7부는 재일 조선인 <종소리> 시인회 12인의 통일시 12편, 8부는 재미- 재중- 재일- 재독- 재호 등 해외동포시인 14인의 통일시 14편과 특별기고시로 네팔시인의 통일시 1편이 수록돼 있다. 

 

돌이켜 보면 오랜 세월 동안 반복과 분열 속에 놓인 남과 북이었다. 이 통일시집을 통해 우리는 전세계 유일의 분단조국을 하나로 잇고자 하는 국내외 시인들의 간절한 염원과 소망을 뜨겁게 확인할 수 있었다. 

 

4.27판문점선언에 대한 이 땅의 시인, 화가들의 간절한 화답인 ‘통일시집’『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는 판문점선언의 이행으로 우리 민족의 꿈과 희망이 기다리는 시대, 희망찬 미래의 민족번영을 위해 우리 모두가 아낌없이 통일의 수호자가 되기를 간절히 노래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