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국과 러시아, 유엔사 냉전시대의 산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9-18

 

중국과 러시아가 17(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유엔군사령부의 지위 문제를 거론했다고 연합뉴스가 18일 보도했다.

 

마차오쉬 유엔주재 중국대사는 이날 미국의 요구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발언 마지막에 소위 말해 유엔사는 냉전 시대의 산물이며 유엔사는 시대착오적이며 그것이 한반도의 남북 간에 화해와 협력에 장애물이 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도 유엔사가 남북 간 철도 연결 시도를 막았다고 말하고 특히 주한 미군 사령관이 유엔사령관과 한미연합사령관을 겸직하는 것을 언급하며 북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요구하는 현 상황에서 그 역할과 군의 필요성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유엔사가 남북철도의 북측 구간 조사를 불허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는데, 유엔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사문제를 언급했다는 것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으로 유엔에서 유엔사의 거취 문제가 쟁점이 될지 지켜봐야 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