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리용호 외무상, 뉴욕 도착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9-26

 

리용호 북 외무상이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25(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에 도착했다.

 

리 외무상은 25일 오후 240분께 뉴욕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에 도착했으며 경찰 차량의 호위를 받으며 공항을 곧바로 빠져나갔다.

 

리용호 외무상은 공항에서 이동해서 유엔본부 앞에 있는 밀레니엄 힐튼 유엔플라자 호텔에 투숙했으며 호텔 근처의 주유엔 북 대표부를 찾아 약 1시간 정도 머물기도 했다.

 

리용호 외무상이 이번 유엔총회에서 연설할 내용도 주목되지만 폼페오 미 국무부장관과 만날 것인가가 더 관심을 끌고 있다.

 

폼페오 장관은 지난 19일 성명에서 유엔총회를 계기로 리 외무상과 회담을 하자고 북측에 제안했기 때문이다.

 

리용호 외무상과 폼페오 장관이 만나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북미 뉴욕 회담에서 미국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의견을 전달할 것이기에, 회담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다는 것은 북미 양국이 일정정도 합의에 이르렀음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도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 머지않은 미래에 가지게 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리 외무상은 뉴욕에 체류하는 기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을 만날 것으로 보이며, 북과 가까운 국가들과 양자회담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