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반미원정대, 미국은 우리 국민세금 900억 내놔라!

가 -가 +

조형훈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8-11-02

 

▲ 반미원정대 소속 청년들이 2일 미 대사관 앞에서 미대사관 부지 임차료와 미군기지 환경오염비를 즉가 내놓고 우리 땅을 떠날 것을 요구했다     © 자주시보, 조형훈 객원기자

 

▲ 반미원정대 소속 청년들이 미대사관에 주한미군 강제퇴거 명령서를 전달하려 했으나 경찰들이 이를 가로막고 있어, 이에 대한 항의를 하고 있다.     © 자주시보, 조형훈 객원기자

 

▲ 반미원정대 소속 청년들이 주한미군 강제퇴거 명령서를 미 대사관에 전달하려 했으나 경찰들이 이를 가로막자, 명령서를 경찰 넘어로 던졌다.     © 자주시보, 조형훈 객원기자

 

112일 오후 미 대사관 앞에서 <분단적폐 미군철수 반미원정대(이하 반미원정대)> 소속 청년들이 주한 미 대사관에 강제퇴거명령서를 전달하기 위해 항의방문을 시도했지만, 경찰에 의해 저지당했다.

 

이들은 미 대사관이 38년 동안 900억 원어치 임대료를 한 푼도 내지 않으며 무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을 규탄하며 강제퇴거명령서를 전달하기 위해 미 대사관으로 항의방문 했다.

 

반미원정대는 청년들은 월세 낼 돈이 없어서 힘들게 살아가는데 주한미군은 광화문 노른자 땅을 한 푼도 내지 않고 사용하고 있다며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단지 임대료 900억에 그치지 않는다며 주한미군이 오염시킨 용산 미군기지 환경을 정화하는데 우리가 사용한 돈이 70억 원이고 주한미군 주둔비로 쓰이는 돈이 1년에 5라며 대한민국 세금이 줄줄 샌다고 강력히 규탄했다.

 

이어 평택 미군기지를 짓는데 사용한 돈도 17이고 “17조면 반값등록금도 실현하고 여러 청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복지에 쓰일 수 있는 돈이라고 주장하며 주한미군의 철수를 요구했다.

 

반미원정대는 계속해서 대한민국이 미국의 의존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미원정대 조준규 대원은 남과 북이 평화교류를 하고 개성공단을 재개하려고 하는데, 미국은 우리 기업인들과 관리들을 만나서 남북 교류를 막고 있다미국 입맛에 맞게 한국을 움직이도록 조종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규탄하며 이런 식민지 모습을 강요하는 핵심이 바로 주한미군이라며 주한미군을 몰아내고 우리 주권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미원정대는 계속해서 주한미군 철수하라” “국민 세금이다. 900억 내놔라” “지금 당장 철수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퇴거명령서를 전달하기 위해서 진출을 시도했다.

 

경찰에 의해 진출이 막힌 반미원정대는 113일 자주독립선언대회 참석을 밝히며 내일은 반드시 퇴거명령서를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선언하며 퇴거명령서를 경찰 너머로 던지며 항의 행동을 마쳤다.

 

반미원정대는 1027일 동두천 미군기지를 시작으로 용산 미군기지와 평택 미군기지 앞에서 퇴거명령서를 붙이며 항의 행동을 해왔다.

 

반미원정대는 113일 오전 평택 미군기지를 다시 항의 방문하고 오후에 있을 자주독립선언대회를 참석해 미 대사관을 다시 방문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