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상임이사국 진출 노리는 일본, 과거청산이나 똑바로 하라"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2-27

북 노동신문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27일 “특대형 반인륜범죄로 아시아인민들의 마음속에 대를 두고 아물 수 없는 상처를 남겨놓은 일본이 해야 할 일은 특대형 반인륜범죄에 대한 국가적, 법적책임을 인정하고 철저한 사죄와 배상을 하는 것 뿐”이라고 일본에게 과거청산을 촉구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과거청산이나 똑바로 하라’는 정세론 해설 글에서 “지금 유엔무대에서는 안전보장이사회 개혁을 위한 정부 간 협상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며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확대 등 핵심사항들을 놓고 끈질긴 논전이 벌어지고 있는 속에 일본이 상임이사국진출에 유리한 길을 열어보려고 교활하게 책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은 저들의 <경제력>을 요란하게 광고하는 한편 돈주머니를 내흔들면서 발전도상나라들의 지지표를 하나라도 더 따내려고 동분서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신문은 “안전보장리사회 상임리사국진출이라는 공통된 심리를 품고 있는 4개국그루빠(도이췰란드, 인디아, 브라질, 일본 : 분파주의)에 망라된 나라들과의 연대를 강화하여 그를 동력으로 해묵은 야망을 달성하기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 될 자격이 없는 나라라면서 “제 처지는 전혀 생각지 않고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의 자리를 넘겨다보는 일본의 행위는 주제넘고 분수없는 처사이다”고 신문은 비판했다.

 

또 신문은 “정치적자주성은 자주독립국가가 갖추어야 할 첫째가는 징표”라며 “그것은 올바른 주견과 독자적인 판단을 가지고 대외활동을 당당하게 벌려나가는데서 중요하게 표현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일본외교는 자주적대가 없는 추종외교, 굴종외교”라며 “중요한 국제문제들에 대한 일본의 입장표명은 다른 곳에서 울려나온 주장이 열도에 부딪쳐 되울려 나오는 소리 즉 메아리에 불과하다”고 신문은 평했다.

 

특히 “일본은 전범국들 가운데서 유일하게 과거청산을 올바로 하지 않은 나라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의 만행중의 하나인 일본군성노예범죄를 언급하고 “과거죄행에 대해 인정도 사죄도 청산도 하지 않고 있는 일본이 뻔뻔스럽게도 세계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사명으로 하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자리를 넘겨다보는 것 자체가 유엔헌장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며 인류양심에 대한 우롱이고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신문은 “돈주머니를 유혹의 미끼로 흔들면서 다른 나라들의 지지를 동냥하여 유엔의 책임적인 자리에 올라앉아보려는 일본의 추태야말로 난쟁이가 거인흉내를 내보려는 것과 같은 희비극이 아닐 수 없다”며 “초보적인 자격도 못 갖춘 주제에 앞 목을 길게 빼들고 주책없이 높은 곳만 올려다보는 일본에 대해 세계민심은 조소를 퍼붓고 있다”고 평했다.

 

북한이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북 외무성에 따르면 김성 유엔 주재 북 대사는 지난달 29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회의에서 "일본이 지난날 아시아의 수많은 나라를 무력으로 침략하고 씻을 수 없는 반인륜 범죄를 감행했으며 종전 70년이 넘도록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성 대사는 일본의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5개 상임이사국과 10개의 비상임이사국으로 구성되며 일본은 비상임이사국으로 활동해 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