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북제재 연장하려는 일본, 세계적으로 고립될 뿐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3-25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논평 제 처지를 바로 알고 처신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를 통해 일본의 대북제재 연장에 매달리지 말고 과거청산부터 하라고 요구했다.

 

논평은 얼마 전 북조선 문제에서 진전이 없기 때문에 압력을 계속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하면서 오는 413일로 기한이 만료되는 <대조선 단독제재>를 또다시 연장하려는 기도를 드러내 놓았다고 일본 정부의 행태에 대해 지적했다.

 

이어 논평은 일본의 이런 행동은 조선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며 지역 정세의 흐름에도 참여할 수 있는 출로로 된다고 어리석게 간주하고 있는 데서 출발하는데 이는 초보적인 현실 판단 능력도 없고 가긍한 제 처지도 감지할 줄 모르는 얼간이들의 행위라고 조소했다.

 

계속해 논평은 일본이 제재 따위로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망상이라고 지적했다.

 

논평은 일본의 이런 행위들로 해서 현실적인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은 오히려 일본이라며 지금 일본은 세계적 추세인 대조선 외교 흐름에서 배제되어 소외의 쓴맛을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이 소외를 당하는 이유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군사대국화와 해외팽창 등 범죄적인 극우정치실현에 집요하게 써먹어 온 것으로 하여 우리 국가를 축으로 활발히 전개되고 있는 지역의 평화과정에 끼어들 수 있는 자격과 명분을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논평은 주장했다.

 

이어 논평은 일본이 벌이고 있는 대북 제재 연장 행위로 인해 대세에 역행하는 평화파괴 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규탄과 배격을 거세게 증폭시킬 것이며 외로운 섬나라를 더더욱 헤어 나오기 힘든 정치, 외교적 고립에 빠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마지막으로 일본이 어리석게 제재 놀음에 매달리지 말고 우리 인민에게 끼친 천인공노할 과거죄악부터 사죄하고 깨끗이 청산하는 것이 나라의 장래를 위해서도 더 좋을 것이라고 충고했다.

 

대북 수출입 전면 금지와 북 선박 입항 금지 등을 골자로 한 일본 정부의 독자 대북제재 시한은 다음 달 13일까지다. 최근 일본 여당 자민당이 대북 독자 제재를 2년 연장하려는 일본 정부의 방침을 승인했다는 일본 언론보도가 있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