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악관의 평화 파괴자’ 존 볼턴 해임하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4-09

 

▲ 청년민중당이 9일, 광화문 미 대사관 건너편에서 존볼턴 미 안보보좌관을 해임할 것을 요구하는 상징의식을 진행했다. [사진제공-청년민중당]     

 

▲ 청년민중당이 9일, 광화문 미 대사관 건너편에서 존볼턴 미 안보보좌관을 해임할 것을 요구하는 상징의식을 진행했다. [사진제공-청년민중당]     

 

▲ 청년민중당이 9일, 광화문 미 대사관 건너편에서 존볼턴 미 안보보좌관을 해임할 것을 요구하는 상징의식을 진행했다. [사진제공-청년민중당]     

 

청년민중당이 4월 9일(화), 한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미 대사관 건너편 광화문 광장에서 존 볼턴 미 국가안보 보좌관의 해임을 촉구하는 상징의식을 했다.

 

퍼포먼스는 대형 백악관 모형을 배경으로 2차 북미정상회담과 이틀 뒤인 11일에 있을 한미정상회담을 재현하였다. 볼턴의 등장으로 합의가 불발된 장면을 연출하였고 한미정상회담에 여전히 볼턴이 그대로 있음을 지적하며 존 볼턴의 해임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김선경 민중당 공동대표(청년민중당 대표)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공동합의문 작성이 갑자기 결렬된 이유에는 존 볼턴이 있다”며 “존 볼턴은 ‘폭격론’을 주장했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거리가 전혀 먼 인물”, “미국 당국은 존 볼턴을 당장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박철우 서울청년민중당 대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전쟁 미치광이 존 볼턴이 내민 말도 안 되는 주장이 담긴 노란봉투가 합의 결렬의 원인”이라 지적하며 “미국의 몇몇 정치인이 한반도의 운명을 좌지우지 하는 것은 명백히 주권침해”이고 “한반도 평화의 악의 축 존 볼턴의 해임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