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국, 러시아, 베트남 김정은 위원장에게 축전 보내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4-14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시진핑 주석, 푸틴 대통령, 응우옌 푸 쫑 주석이 축전을 보냈다.

 

북의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의 국무위원장 재추대에 시진핑 주석은 축전을 통해 열렬한 축하와 충심으로 되는 축원을 보낸다며 우리는 최근 연간 위원장동지의 영도 밑에 조선의 경제 및 사회발전에서 새로운 성과들이 끊임없이 이룩되고 사회주의 위업이 새로운 역사적 단계에 들어선 데 대하여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진핑 주석은 “(김정은)위원장 동지가 제시한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따라 조선 인민이 국가 건설과 발전을 위한 모든 사업에서 반드시 새롭고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계속해 시진핑 주석은 전통적인 중조 친선협조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 네 차례의 상봉과 회담을 진행하고 일련의 중요한 공동 인식을 이룩하였으며 공동으로 중조관계의 새로운 장을 펼쳤다고 축전에서 강조했다.

 

이어 시진핑 주석은 두 나라 외교 관계 설정 70돌을 계기로 중조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며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들에게 더 훌륭한 복리를 가져다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축전에서 국가최고 수위에서의 당신의 활동이 앞으로도 우리 두 나라와 인민들 사이의 친선적이며 선린적인 관계 발전과 그리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강화에 이바지하게 되리라고 확신한다며 절박한 쌍무 및 지역 문제들과 관련하여 당신과 공동으로 사업할 용의를 확언한다고 밝혔다.

 

베트남 응우옌 푸 쫑 주석은 축전에서 당신을 위원장으로 하는 조선노동당의 영도 밑에 조선 정부와 인민이 조선을 번영하는 행복한 나라로 건설하기 위한 위업에서 보다 큰 성과들을 거둘 것을 진심으로 축원한다고 밝히며 우리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협조 관계가 얼마 전에 있은 위원장동지의 윁남 공식친선 방문 기간 두 당, 두 나라 수뇌들 사이에 이룩된 공동인식에 기초하여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과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 협조와 발전에 부합되게 계속 공고발전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