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미국 올해 말까지 비핵화 장애물 치우지 않으면, 정세 예측 못해"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4-18

 

권정근 북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이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최근 막말은 미국이 연말까지 행동해야 한다는 구속감에서 벗어나 보려는 어리석은 계산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고 18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권정근 국장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최근 폼페오 북에 대한 막말과 궤변을 하는 것에 대한 질문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김정은동지께서는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에서 하신 역사적인 시정연설을 통하여 조미관계와 핵문제해결에 관한 원칙적 입장을 밝히시고 올해 말까지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보겠다고 말씀하시었다며 이는 미국이 올해 말 전에 계산법을 바꾸고 화답조치를 취해야 하는 것으로 만 사람이 명백히 이해하고 있는 데에 폼페오만이 혼자 연말까지 미조 사이의 실무협상을 끝내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잠꼬대 같은 소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권정근 국장은 폼페오의 이런 언행이 정말로 말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해서인지 아니면 의도적으로 알아듣지 못하는 척하는 것인지 그 저의는 알 수 없지만 그가 정말로 알아듣지 못했다면 이것은 대단히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 권 국장은 그의 행동이 의도적이라면 소설가처럼 허구를 곧잘 꾸며내는 특기를 살려 마치 우리가 요구하는 것이 연말까지 실무협상이나 끝내는 것인 듯이 그 뜻을 와전시켜 미국이 연말까지 행동해야 한다는 구속감에서 벗어나 보려는 어리석은 계산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권 국장은 폼페오 장관에 대해서 지난 기간 평양을 찾아와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의 접견을 여러 차례 받고 비핵화를 애걸하고는 뒤돌아 앉아 지난주에 있은 국회청문회들에서 우리의 최고 존엄을 모독하는 망발을 줴침으로써 자기의 저질적인 인간됨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권 국장은 이번 시정연설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밝힌 미국에 대한 입장은 미국은 우리를 핵보유국으로 떠민 근원, 비핵화를 가로막는 장애물을 제 손으로 올해 말까지 치워야 한다는 것이며 그렇게 되지 않을 경우 조선반도 정세가 어떻게 번져지겠는지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는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권 국장은 폼페오 장관이 자기 편한 대로 말을 바꿔 북미 관계 발전을 흔들며 개인의 인기를 올리려고 획책하지만 다행스러운 것은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와 트럼프대통령 사이의 개인적인 관계가 여전히 좋은 것이며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께서 트럼프대통령과 가까이 지내는데 대해 기쁘게 생각하고 계시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권 국장은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없이 끝난 것은 폼페오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내가 우려하는 것은 폼페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또 판이 지저분해지고 일이 꼬일 수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권 국장은 앞으로 미국과의 대화가 재개되는 경우에도 나는 폼페오가 아닌 우리와의 의사소통이 보다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의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랄 뿐이라고 답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