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주한미군 사드훈련 비난 "분별있게 처신할 것"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5-03

북 대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3일 “남조선당국도 모처럼 마련된 조선반도 평화흐름에 역행하는 미국의 무모한 적대행위에 추종하다가는 좋지 못한 결과밖에 차례질 것이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매체는  이날 '사드 전개 훈련을 통해 드러난 것은'이라는 제목의 논평 글에서 최근 미국이 경기도 평택기지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전개훈련을 실시한 것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매체는 “미국이 그만큼 우리와 상대해보고도 아직도 힘으로 우리를 위협하여 불순한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오산은 없다”며 “이것은 어렵게 조성된 조선반도의 평화분위기를 깨는 군사적 도발이며 우리에 대한 공공연한 위협 공갈이 아닐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지금 남조선강점 미군과 남조선군부세력이 ‘화물호송훈련’, ‘훈련용탄두’ 등을 운운하면서 내외의 비난 여론을 눅잦혀 보려고 변명해나서고 있지만 그 도발적 성격은 결코 달라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사드>로 말하면 미국이 그 무슨 <북미사일위협>에 대비한다는 구실 밑에 우리와 주변 나라들을 공격하기 위하여 끌어들인 선제타격수단으로서 이번 전개훈련 역시 주변 나라들까지 겨냥한 도발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매체는 “우리의 주동적인 조치와 평화 애호적 노력으로 하여 마련된 조선반도평화기류에 역행하는 미군의 <사드>전개훈련은 미국이야말로 평화의 파괴자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평했다.

 

끝으로 매체는 “미국이 진정으로 조선반도의 평화를 바란다면 더 이상 두어둘 구실이 없는 <사드>를 남조선에서 끌어 내가며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자고 확약한 대로 우리를 반대하는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