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 대통령 “한미동맹 일시적 동맹이 아닌 영원한 동맹”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5-21

 

▲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한미 양국 군 주요 직위자를 초청, 오찬 간담회를 했다. [사진출처-청와대 홈페이지]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본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한미 양국의 군 주요 직위자를 초청, 오찬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군 지휘부 진용이 새롭게 짜인 계기에 우리 한미 동맹과 또 강한 안보를 위해 헌신하시는 여러분의 노고를 치하하고 싶어서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해 오찬 간담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은 공고한 한미동맹과 철통같은 연합 방위태세를 토대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이라는 평화 프로세스의 길을 담대하게 걸어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대통령은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의 단거리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났다며 긴밀한 공조를 해준 양군 지휘부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계속해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은 결코 한시적인 동맹이 아니라, 계속해서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 가야 할 영원한 동맹이며 한미 양국의 위대한 동맹을 위해 끝까지 함께 가자고 말했다.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한미 동맹의 일원으로서 함께 근무하고 헌신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인사말을 했다.

 

이어 에이브람스 사령관은 우리는 함께 노력함으로써 여러 기회를 포착해 나가는 가운데,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 한미 양자 간 동맹 차원에서의 해결책을 찾아갈 수 있다. 우리는 함께하면 할수록 더욱 강력해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찬 간담회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비롯해 합참의장, 연합사 부사령관 등 우리 군 지휘부와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사령관, 주한미군부사령관, 주한미군기획참모부장 등 미군 지휘부가 참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