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일본에 있어서 급선무는 과거청산"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5-23

 

북 노동신문은 23일 “과거청산을 똑바로 하지 않고서는 국제사회의 인정도 받을 수 없고 어떤 일도 성사시킬 수 없으며 언제 가도 발편잠을 잘 수 없다”며 “일본에 있어서 급선무는 과거청산”이라고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과거청산부터 바로해야 한다’라는 논평 글에서 “제2차 세계대전이 종결된 때로부터 70여년의 세월이 흘렀다”며 “과거에 전범죄를 저질렀던 나라들이 물질적 및 정신적 피해를 입힌 나라들에 진심으로 사죄하고 배상하기 위한 사업들을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신문은 “그러나 유독 일본만이 이러한 현실을 외면하고 대세에 역행하고 있다”며 “죄악으로 가득 찬 과거에 대하여 인정하지 않을뿐더러 역사를 왜곡, 날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신문은 “해마다 숱한 국회 중참량원 의원들과 정부관료들이 야스쿠니신사로 몰려가 집단참배를 하면서 전범자들을 ‘영웅’으로 춰올리고 있다”며 “성노예피해자들을 ‘매춘부’로 모독하고 있는가 하면 여러 나라에 설치된 성노예소녀상을 철거시키려고 생떼를 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일본반동들은 뻔뻔스럽게도 ‘과거의 불행한 역사에 지나치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가 직면한 공동의 과제에 미래지향적으로 달라붙으려는 자세가 중요하다’는 요설을 늘어놓으면서 국제사회의 시선을 딴 데로 돌려보려 하고 있다”며 “피로 얼룩진 과거죄악에 대해 배상은커녕 인정조차 하지 않는 파렴치한들이 국제사회가 직면한 공동의 과제에 미래지향적으로 달라붙겠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라고 신문은 비판했다.

 

신문은 “일본의 과거죄악은 역사에 전무후무한 것이다”며 “일본반동들이 상전으로 섬기는 미국의 국회에서도 성노예범죄에 대해 경악을 표시하는 목소리들이 울려나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은 고등학교교과서들에서 일본군‘위안부’, ‘강제연행’이라는 표현을 전부 삭제해버렸다. 또한 과거에 감행한 조선과 아시아 나라들에 대한 침략을 ‘문명’과 ‘번영’을 가져다준 ‘진출’, ‘해방전쟁’으로, 수백만 명의 조선청장년들에 대한 강제연행을 ‘자원’적인 행동으로 미화분식하고 있다”고 까밝혔다.

 

끝으로 신문은 “일본반동들의 나발은 정신착란증에 걸린 자들이 아니고서는 내뱉을 수 없는 괴설이다”며 “제아무리 돈주머니를 흔들어대도 진창 속에 구겨박힌 체면을 바로세울 수 없고 여기저기 분주히 싸다녀도 지역에서 제 위치를 찾 을수 없는 것이 일본의 가련한 신세이다”고 과거청산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