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자력갱생의 혁명정신' 반영한 새 선전물 만들어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01

 

▲ 북이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반영한 새로운 선전물을 만들었다.     

 

북에서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강조하는 선전물들이 나왔다.

 

노동신문은 1조선노동당 출판사에서 자력갱생대진군에로 일꾼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적극 고무 추동하는 선전화들을 새로 창작하여 내놓았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신문은 선전물 <우리 혁명의 영원한 생명선!>에 대해 조선혁명의 전 노정에서 언제나 투쟁의 기치가 되고 비약의 원동력으로 되어 온 자력갱생이야말로 우리 식 사회주의의 존립의 기초, 전진과 발전의 동력이고 우리 혁명의 존망을 좌우하는 영원한 생명선이라는 진리를 다시금 깊이 새겨주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선전물 <자력갱생을 번영의 보검으로 틀어쥐고 사회주의 건설의 전구 마다에서 일대 앙양을!>에 대해 거대하고도 무한한 잠재력을 폭발시켜 세상을 놀라게 하는 기적적인 신화를 창조하며 더 높이 비약해나가기 위한 총돌격전, 총결사전에 떨쳐나선 근로자들의 투쟁 모습이 반영되어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 북이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반영한 새로운 선전물을 만들었다.     

 

▲ 북이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반영한 새로운 선전물을 만들었다.    

 

그리고 선전물 <모두 다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결정관철에로!>에 대해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뼛속깊이 새기고 새로운 만리마속도창조를 위한 대진군에 한 사람같이 궐기해 나설 것을 힘 있게 호소하고 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이번 선전물에는 시대정신이 맥박치고 있고 강한 호소성과 선동성으로 노동당이 제시한 새로운 전략적 노선 관철에 떨쳐나선 주민들의 앙양된 열의를 더욱 북돋아 준다고 신문은 평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