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노총, “민주노총을 가둔 노동존중 세상은 없다”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6-22

▲ 영장실질심사 출두에 앞서 발언하고 있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사진 : 노동과세계)     © 편집국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국회 앞 노동법 개악 저지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21일 밤 구속된 것에 대해 민주노총은 민주노총을 가둔 노동존중 세상은 없다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은 21일 논평을 통해 정부가 국회 개원에 앞서 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한 이유는 분명하다민주노총의 저항을 짓밟고, 노동법을 개악하고, 저임금 장시간 노동 체제를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민주노총은 민주노총은 더 이상 촛불정부가 아닌 노동탄압 정부를 상대로 한 전면적이고 대대적인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선포하며 투쟁의 불길은 6월 울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으로, 그리고 민주노총 전조직의 전국적 총파업 투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21일 밤 비상 상임집행위원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하고, 22일엔 비상 중앙집행회의를 열기로 했다. 같은 날 오후엔 청와대 앞에서 규탄 집회를 개최한다.

 

이미 민주노총은 간부들에 대한 구속수사.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등이 이어지자 20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현 상황에 대해 토론한 바 있다. 민주노총 중집은 문재인 정부의 노골적인 노동탄압에 노동관계를 전면 재검토하고 모든 단위 집회에 문재인 정부의 노동탄압 규탄 기조를 포함키로 했다.

 

한편, 김명환 위원장은 21일 아침 서울 남부지법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두하며 향후 투쟁과 관련해 조합원들을 상대로 메시지를 남겼다. 김 위원장은 설사 제가 저들의 탄압으로 구속되더라도,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을 비롯한 노동기본권 확대 투쟁, 국회 노동법 개악 저지와 최저임금 1만원 쟁취 투쟁 등 너무나 정당한 민주노총의 7월 총파업 투쟁만큼은 반드시 사수해주시길바란다며 이를 통해 민주노총의 자존심을 걸고 하반기 대투쟁을 만들어가자고 호소했다.

 

--------------------------------------------------------

[논평]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에 대한 입장

 

결국 정부는 총노동의 수장을 잡아 가뒀다.

 

민주노총을 가둔 노동존중 세상은 없다.

 

정부가 국회 개원에 앞서 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한 이유는 분명하다. 민주노총의 저항을 짓밟고, 노동법을 개악하고, 저임금 장시간 노동 체제를 유지하려는 것이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위원장을 잃었다고 해서 물러나거나 힘을 잃을 조직이 아니다.

 

민주노총은 더 이상 촛불정부가 아닌 노동탄압 정부를 상대로 한 전면적이고 대대적인 투쟁을 벌일 것이다.

 

민주노총은 주말을 경과하며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소집해 이미 수립한 투쟁 계획의 세부적인 내용을 다듬을 것이다.

 

그리고 투쟁의 불길은 6월 울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으로, 그리고 민주노총 전조직의 전국적 총파업 투쟁으로 이어질 것이다.

 

민주노총 백만 조합원은 기필코 구속된 네 동지를 석방시키고, 저임금 장시간 노동을 끝낼 것이다.

 

우리는 이미 준비하고 결의하고 있다.

 

보라. 투쟁하는 조직 민주노총이 어떻게 싸워 나가는지.

 

민주노총은 무죄다. 노동탄압 분쇄하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