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진으로 보는 북중 정상회담 이틀째 모습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22

 

시진핑 주석이 21, 북중 정상회담을 마치고 중국으로 돌아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리설주 여사와 함께 시진핑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를 평양 공항에서 환송했다.

 

시진핑 주석이 국빈 방문을 마치고 평양을 떠나는 순간까지 북은 최대의 예우를 해주었다.

 

노동신문은 습근평동지와 팽려원여사를 태운 차가 숙소를 떠나 평양국제비행장에 이르는 연도에서 평양 시민들이 오랜 역사적 뿌리를 가진 조중 친선의 화원을 더욱 아름답게 장식하고 두 나라 관계발전사에 소중한 추억을 남긴 형제적 인방의 친근한 벗들을 두터운 우의의 정을 담아 열렬히 환송하였다고 보도했다.

 

또한 평양공항에서 열린 시진핑 주석의 환송 행사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부위원장, 리만건 부위원장, 리수용 부위원장, 김영철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능오 평양시당 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당과 정부, 군대의 주요한 일꾼들이 다 참가했다.

 

시진핑 주석의 국빈 방문에 대해 조중친선의 훌륭하고 위대한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여 자주와 정의를 위한 투쟁의 길에서 굳게 손잡고 나가려는 조중 최고영도자동지들의 확고부동한 의지를 내외에 힘있게 과시하였다<노동신문>은 보도했다. 

 

한편, 시진핑 주석은 621일 북중 우의탑을 찾고 꽃바구니를 진정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도 시진핑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북중 우의탑을 찾아 참배했다.

 

시진핑 주석의 꽃바구니에는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들은 영생불멸할것이다라고 적혀 있었다.

 

또한 시진핑 주석은 방명록에 선열들을 그리며 친선을 대를 이어 전해가리, 습근평, 2019621이라는 글을 남겼다. 

 

북중 정상회담 두 번째 날 사진을 아래에 소개한다.  

 

▲ 시진핑 주석이 21일 북중우의탑에 꽃바구니를 진정했다.     

  

▲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도 시진핑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의 북중우의탑 참배에 함께 했다.     

  

▲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도 시진핑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의 북중우의탑 참배에 함께 했다.     

  

▲ 시진핑 주석이 북중우의탑에서 방명록을 보고 있다.     

  

▲ 시진핑 주석이 북중우의탑 방명록에 "선열들을 그리며 친선을 대를 이어 전해가리, 습근평, 2019년 6월 21일"이라는 글을 남겼다.     

  

▲ 시진핑 주석의 글 "선열들을 그리며 친선을 대를 이어 전해가리, 습근평, 2019년 6월 21일"    

   

▲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 리설주 여사, 펑리위안 여사가 21일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 리설주 여사, 펑리위안 여사가 21일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 환하게 웃으며 산책을 하는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     

  

▲ 북중 두 정상의 산책 모습     

  

▲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는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     

 

▲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 리설주 여사, 펑리위안 여사가 21일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 시진핑 주석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무엇인가 설명을 하고 있다.     

  

▲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 리설주 여사, 펑리위안 여사가 21일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 리설주 여사, 펑리위안 여사가 21일 금수산영빈관에서 함께 산책을 했다.     

  

▲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이 산책을 하며 오찬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 북중 정상회담 이틀째인 21일,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을 위해 오찬을 마련했다.     

 

▲ 북중 정상회담 이틀째인 21일,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을 위해 오찬을 마련했다.     

 

▲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과 작별의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리설주 여사가 펑리위안 여사와 작별의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조선인민군 명예위병대를 사열하는 북중 두 정상 부부     

  

▲ 시진핑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를 환송하는 평양 시민들     

  

▲ 평양 시민들이 시진핑 주석과 중국 대표단을 평양공항에서 환송하고 있다.     

  

▲ 시진핑 주석과 펑리위안 연사가 중국으로 떠나기 전에 손을 흔들며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시진핑 주석 부부에게 손 흔들며 작별의 인사를 보내고 있다.     

  

▲ 시진핑 주석과 중국 대표단을 태운 비행기가 이륙하는 순간까지 손을 흔들며 인사를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