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문] 김정은 위원장 "난관과 장애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 될 것"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6-30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역사적인 만남이 판문점에서 이뤄졌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비무장지대(DMZ) 판문점에서 북미정상 단독회담을 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단독회담에 들어가기 전 모두발언에서 "이런 장소에서 어떤 사람들은 대통령께서 친서를 보내서 미리 사전 합의된 만남이 아닌가 하는 말도 하던데 아침에 의향을 표시한 걸 보고 깜짝 놀랐고 정식으로 만날 것을 제안하신 사실을 오후 늦은 시간에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앞으로 다시 만나고 싶다. 이런 장소에서의 이 만남 자체가 북과 남 사이 분단의 상징이다"며 "나쁜 과거를 연상하게 되는 이런 자리에서 오랜 적대적 관계의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각하와의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하는 좋은 일들을 계속 만들면서 앞으로 해야할 일들에 맞닥뜨리는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으로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정은 위원장의 모두발언 전문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이런 장소에서 어떤 사람들은 대통령께서 친서를 보내서 미리 사전 합의된 만남이 아닌가 하는 말도 하던데 아침에 의향을 표시한 걸 보고 깜짝 놀랐고 정식으로 만날 것을 제안하신 사실을 오후 늦은 시간에 알게 됐다.

 

나도 각하를 다시 만나고 싶고 또 이런 장소에서 만나게 되면 북과 남 사이 분단의 상징이고 또 나쁜 과거를 연상하게 되는 이런 자리에서 오랜 적대적 관계의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다.

 

앞으로 더 좋게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앞으로 우리가 하는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우리 각하와 나의 훌륭한 관계가 아니라면 하루 만에 이런 상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지진 못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하는 좋은 일들을 계속 만들면서 우리가 맞닥뜨리는 그런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으로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