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중당,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투쟁 선봉대 될 것”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7-01

▲ 민중당 제4차 당 중앙위원회가 6월 30일 오후 2시 대전 기독교연합봉사회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민중당은 630일 오후 2시 대전 기독교연합봉사회 대회의실에서 제4차 당 중앙위원회를 개최했다.

 

이상규 상임대표를 비롯한 대표단과 중앙위원 150여 명이 참석한 이날 중앙위원회에서 민중당은 ‘2020 총선전략을 확정하고 정책당대회 계획을 수립했다.

 

민중당 중앙위원들은 중앙위에서 ‘10,000킬로 최저임금 대장정을 진행한 2주간의 활동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대장정에도 힘을 모아 민생정당의 면모를 더욱 키워나가기로 하였다.

 

또한 민중당 중앙위원들은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며 7월에 있을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을 전면적으로 지지할 것을 결의했다.

 

▲ 중앙위 회의를 진행하고 있는 이상규 민중당 상임대표.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민중당 중앙위원들은 노동 존중사회 공약 파기 규탄 및 비정규노동자 총파업 지지 결의문을 통해 “‘노동존중사회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공약은 사실상 파기됐다고 선언했다.

 

민중당 중앙위원들은 노동존중은커녕 저임금·장시간 노동 법제화 시도에 맞서 싸운 민주노총을 정부는 범죄집단화하였급기야 민주노총위원장과 부위원장, 주요간부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에 이르렀다노동존중사회 공약 파기를 넘어 노동탄압정국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는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민중당 중앙위원들은 민주노총과 굳게 연대하여 정부와 국회의 민주노총 범죄집단화, 사회적 고립화 기도에 맞서 투쟁할 것, 비정규노동자들의 7월 총파업을 적극 지지하며 민중당 35천 노동자 당원들이 각자의 노동현장에서 총파업투쟁의 선봉대가 될 것, 문재인정부가 친재벌·반노동 정책기조를 노골화한다면, 올 하반기에 20만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민중총궐기를 모든 노동자 민중진영과 함께 성사시킬 것 등을 결의했다.

 

한편 민중당 정책당대회는 929일로 예정되어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