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판문점 상봉은 전례 없는 신뢰를 창조한 역사적 사변”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7-06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안으로 6월 30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했다. 미국 대통령은 사상 처음으로 북녘 땅을 밟았다.     

 

북에서 지난 달 30일 판문점에서 북미 두 정상의 상봉이 이루어진 것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의지라고 주장했다

 

북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기관지인 <우리민족끼리>6전례 없는 신뢰를 창조한 역사적 사변이라는 기사에서 위와 같이 강조했다.

 

매체는 지구상에서 가장 장구한 세월 첨예하게 대립되고 지속되어온 조미 사이의 극단적인 적대 관계를 끝장내고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시려는 최고영도자 김정은동지의 드팀 없는 의지에 의하여 적대와 대결의 산물인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에서 조미 두 나라의 최고수뇌분들이 분단의 선을 자유롭게 넘나들고 만나는 역사적인 장면이 펼쳐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매체는 판문점에서 북미 두 정상의 상봉은 조선반도의 긴장 상태를 완화하며 조미 두 나라 사이의 불미스러운 관계를 끝장내기 위한 여정에서 전례 없는 신뢰를 창조한 또 하나의 역사적 사변이라고 강조했다.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6년 만에 북미 두 나라 정상들이 분단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에서 서로 손을 마주 잡고 역사적인 악수를 하는 놀라운 현실이 펼쳐졌고 모든 예상과 억측 상식과 관례를 초월한 두 정상의 파격적인 상봉은 세계를 커다란 격동과 충격에 휩싸였다고 매체는 거듭 강조했다.

 

이어 매체는 북미 대결과 갈등의 상징으로 굳게 닫혀 있던 판문점 분단의 문을 활짝 열어젖히고 역사를 뛰어넘을 세기적인 만남을 이룩한 북미 두 정상의 과감한 대용단은 뿌리 깊은 적대국가로 반목질시해온 두 나라 사이에 전례 없는 신뢰를 창조한 놀라운 사변이라고 평가했다.

 

매체는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조미 두 나라 사이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려는 우리 공화국의 성의 있는 노력은 앞으로도 평화를 바라는 우리 겨레와 국제 사회의 지지와 환영을 받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