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산미군기지 포위작전

가 -가 +

권말선
기사입력 2019-07-12

 

▲ 용산미군기지의 완전한 반환을 요구하는 시민 풍물패 '미루마루'     © 권말선

 

용산미군기지 포위작전

-풍물패 '미르마루(龍山)'와 함께

 

권말선

 

 

갠지 갠지 갱깨 깨 

개갱 갠지 갱깨 깨 

용산미군기지 둘레를 꽹과리 징 장구 북치며 길놀이 간다

 

난생 처음 북이며 장구를 배우는 사람도

대학생때 이후로 20년 만에 다시 치는 사람도

미군기지 앞에서 투쟁은 처음한다는 사람도

사연은 가지가지나 마음은 다 한가지 

미군이 오염시킨 용산 깨끗하게 정화하고 

온전히 반환하라는 목소리 전하려 

비밀과 은폐의 소굴 미군기지 주위를 돌며 풍물을 친다

 

덩기 덩기 덩따 쿵따 

더덩 덩기 덩따 쿵따 

용산미군기지 길고 긴 담장 따라 길놀이 간다

 

무자비한 얼굴의 철문이 팔짱 낀 채 노려보고 

담장 위 뒤엉킨 철조망이 푸른 하늘 찔러대는 곳 

아무렇게나 쏟아버린 기름 속 발암물질, 실험실의 세균무기들 

주한미군 우글우글 모여 살며 싸지른 똥때문에

80만평 너른 땅이 괴로움에 토악질하며 우는 곳 

주인인 우리가 함부로 들어갈 수도 없다는 미군기지를 

울분에 찬 마음에도 허허헛 웃으며 길놀이 간다

 

갠지 갠지 갱깨 깨 

개갱 갠지 갱깨 깨

상쇠는 용의 머리인양 펄쩍 뛰며 꽹과리 울려라

징 장구 북은 용의 몸짓인듯, 천둥번개인듯 내달리자

민족의 혼이 깃든 우리 가락으로 너희 못된 침략 다 몰아내련다

둥 둥 둥 둥 

두둥 둥 둥 둥

 

114년 동안 일제와 미제의 군화에 짓밟힌 땅

이제 온전히 돌려받고 아름답게 물려주자고

미군기지 담장따라 한바탕 들썩들썩 뛰어 놀련다

입 크게 벌리고 와아 와아 함성을 질러라 

부릅뜬 눈으로 놈들의 심장을 찌르고

껄 껄 껄 웃음으로 놈들의 혼을 빼놓자

긴 몸 풀어헤쳐라, 용트림으로 솟아올랐다 다시 내려라

온 힘 다해 미군기지 담장따라 칭칭 감아 묶어라

한 놈도 남기지 말고 꽁꽁 묶어버려라

 

덩기 덩기 덩따 쿵따 

더덩 덩기 덩따 쿵따 

둥 둥 둥 둥 

두둥 둥 둥 둥 

징 징

징 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