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김정은 위원장 ‘원수 칭호 7돌’ 승리와 번영의 새 시대 펼친 역사적 사변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7-17

 

 

2012718일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원수 칭호를 받은 날이다.

 

17<노동신문><우리민족끼리> 등 북의 주요 매체들이 김정은 위원장 원수 칭호’ 7돌에 즈음해 김정은 위원장의 업적에 대해 찬양했다.

 

<노동신문>천하제일위인을 높이 모신 주체조선의 앞날은 끝없이 휘황찬란하다는 제목 아래 민족의 영광, 최대의 행복”, “원수복과 인민복”, “영장의 발걸음”, “자나 깨나 불타는 소원”, “뜻깊은 역사의 메아리라는 기사에서 김정은 위원장 원수 칭호 7돌을 경축했다.

 

기사 민족의 영광, 최대의 행복에서 우리 원수님, 이 부름에 우리 인민들과 인민군 장병들의 가장 고귀한 체험이 비껴있고 우리 조국의 영원한 승리에 대한 철의 신념이 맥박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사에서 인민의 행복과 기쁨에서 혁명하는 멋, 가장 큰 희열을 느끼시고 소박하고 근면하며 혁명적인 우리 인민들에게 무엇을 더해주겠는가 하는 생각이 자신의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고 마음속 심중을 터놓으신 분, 인민은 선생이고 인민보다 더 귀중한 존재는 없다는 숭고한 뜻을 안으시고 인민사랑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오신 원수님이라고 김정은 위원장을 높이 칭송했다.

 

계속해 우리 원수님! 정녕 이 부름은 존엄과 행복, 영원한 승리와 영광에 대한 인민의 심장의 고백이며 인민의 행복과 안녕을 위해 위험천만한 화선에도 서슴없이 나서시고 조국의 존엄과 위용을 만방에 떨치시며 정력적인 강행군을 이으시는 원수님의 자애로운 모습을 우러르면서 이 땅에 얼마나 큰 민족적 행운이 찾아왔고 우리를 이끄시는 그 손길이 얼마나 은혜로운 것인가를 심장에 새겼다고 기사는 강조했다.

 

이어 기사는 우리 원수님이라는 호칭에서 북의 강대한 힘, 조국의 휘황찬란한 내일을 북 주민들은 확신하고 있다며 김정은 위원장은 영원한 승리의 기치, 주체조선의 무궁 강대한 힘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북의 매체인 <우리민족끼리>17그이는 강대한 힘이다”, “주체조선의 국력을 만방에 떨쳐 가시는 절세의 애국자”, “주체조선의 국력, 일심단결이라는 기사와 논설 공화국의 존엄과 강성번영의 기상을 힘 있게 떨쳐 가시는 절세의 애국자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업적을 칭송했다.

 

논설은 원수님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원수로 높이 모신 것은 우리 조국과 인민의 앞길에 새로운 승리와 번영의 시대를 펼친 특기할 역사적 사변이라고 강조했다.

 

논설은 국가의 존엄과 지위는 주관이나 추상이 아니라 세상 사람들이 그 나라를 보고 대하는 관점, 태도에서 나타나며, 어떤 열강도 건드릴 수 없고 무시할 수 없으며 세인이 찬탄하고 따라 배우는 국가야말로 최고의 존엄과 위상을 떨치는 나라라고 주장했다.

 

논설은 김정은 위원장이 북을 세계가 공인하는 강국의 전열에 확고히 올려세워 국제적 지위는 지난시기와 근본적으로 다른 높이에 올라섰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북과 대국들 사이의 관계가 새롭게 정립되고 있고, 열강 중심의 낡은 국제 질서를 흔들며 새로운 국제 질서, 자주의 세계 질서가 확립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논설은 김정은 위원장은 최강의 자위적 국방력을 마련해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강성번영을 확고히 담보해나가는 절세의 애국자라고 칭송했다.

 

구체적으로 논설은 김정은 위원장이 인민군대를 당의 영도에 끝없이 충실한 혁명적 당군으로, 최정예 혁명 강군으로 강화, 발전시켰으며 전군에 김일성김정일주의화 방침과 4대강군화노선을 제시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논설은 그 어떤 값비싼 대가를 치르더라도 기어이 강력한 전쟁 억제력을 마련하여 내 나라의 하늘을 영원히 푸르게 하려는 것이 원수님의 철석의 의지로 그 결과 북은 남들이 수십 년을 두고도 이루지 못할 기적들을 불과 몇 해 안에 이룩하며 세계적인 군사 강국의 전열에 당당히 들어서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논설은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 공화국을 자력으로 부흥하고 비약하는 국가로 더욱 빛을 뿌리게 하신 절세의 애국자라고 강조했다.

 

논설은 전 세계적으로 첨예해지는 무역 전쟁이 펼쳐지는 속에서 진정 존엄 있고 국력이 강하며 전도양양한 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다른 나라에 의존하여 살아가는 국가가 아니라 자립형의 국가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논설은 새로운 세기가 시작한 때로부터 지금까지 북의 전진 도상에는 시련과 난관은 엄혹했으며 또한 북에 진로변경을 대가로 번영을 선사하겠다는 패권주의자들의 유혹 또한 집요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은 자기 힘에 의거하고 자기 힘을 부단히 키워나갈 때 민족의 존엄과 자존심을 지키고 더욱 발전하고 강력해질 수 있다는 확고한 입장으로 자력갱생의 기치를 변함없이 들고 나가도록 이끌어주었다고 논설은 밝혔다.

 

논설은 지난 7년간은 원수님의 탁월한 사상과 정치 실력, 위인적 풍모가 온 세계를 격동시키고 절세의 위인을 모신 주체조선의 존엄과 위력이 백배해진 긍지롭고 영광 넘친 투쟁 행로였다고 긍지 높이 총화했다.

 

한편, 2012718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국방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결정으로 당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원수칭호를 수여 했다.

 

당시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방송, 평양방송은 낮 12시 중대보도를 통해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김정은 동지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원수 칭호를 수여할 것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