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합참, "원산 일대에서 동해로 발사체 2발 발사"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7-25

북이 25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은 오늘 오전 5시 34분과 5시 57분경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으며, 비행거리는 약 430km"라고 밝혔다.

 

합참은 "발사체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한미 당국이 분석 중"이라면서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합참은 분석 결과 발사체는 단거리 미사일로 평가, 고도는 50여 km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앞서 북은 지난 5월 4일 오전 9시 6분경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5월 4일 조선 동해 해상에서 진행된 전연 및 동부전선 방어 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했다면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들과 전술유도무기의 화력진지 진출과 전개를 비롯한 사격 준비과정을 검열”했다고 5일 밝혔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사격 명령을 내렸으며 예고 없이 불의에 조직한 화력 타격 훈련이 성과적으로 진행된 것을 높게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후 북은 5월 9일에도 단거리 미사일 2발을 발사했으며 합참은 이날 단거리 미사일 2발에 대해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km, 270여km”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노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 지도 아래 “조선인민민군 전연 및 서부전선 방어부대들의 여러 장거리 타격수단들의 화력타격 훈련”이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