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미 실무협상 재개될 것이라고 밝힌 미국... 그러나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7-31

 

미 정부 관계자가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31트럼프 행정부 관계자가 최근 북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측에 협상 재개를 언급했다는 보도 내용이 사실임을 확인해주었다고 보도했다.

 

다만, 그는 협상 재개 시점이 매우 조만간이 아닌 머잖은 시점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로이터 통신은 미 고위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북 당국자가 지난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카운터파트에게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실무 협상이 매우 조만간 시작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주에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일행이 한국을 방문했다. 당시에 얼 매튜스 국방정책전략담당 선임보좌관, 매슈 포틴저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 앨리슨 후커 한반도 담당 보좌관 등이 동행했었다. 이들 중에서 판문점에서 북측과 만난 사람이 있다는 것이다.

 

최근 북은 동맹 19-2와 관련해 이것이 현실화되면 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한미 군 당국은 동맹 19-2 명칭과 시기를 조절할 수 있다는 의향을 내비쳤지만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

 

판문점에서 북미 접촉을 했다면 북은 동맹 19-2와 관련해 다시 한번 지적하며 북미 실무협상에 관해 이야기했을 가능성이 높다.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회동 이후에 트럼프 대통령은 곧 북미 실무협상이 열릴 것처럼 말했다.

 

그러나 한 달이라는 시간이 흘렀고 북이 북미 실무협상과 관련해서 밝힌 입장은 한 가지라 볼 수 있다. 동맹 19-2를 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미 고위 관계자가 말한 머잖은 시점에 북미 실무협상이 열리기 위해서는 한미 당국이 빠르게 동맹 19-2를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