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어선 침몰 관련 일본에 배상 및 재발방지 요구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13

 

북이 지난 7일 발생한 북 어선 침몰과 관련해 일본에 배상을 요구했다.

  

12일 북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북 어선 침몰 사건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대변인은 지난 7일 발생한 북 어선 침몰에 대해 일본수산청 단속선이 조선 동해 수역에서 정상적으로 항행하던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는 날강도적인 행위라고 규정했다.

 

대변인은 일본 정부 당국자들과 언론들이 북의 어선이 단속에 응하지 않고 급선회하다 일본 단속선과 충돌한 것을 사건의 원인인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우리가 이미 우리 어선들의 활동에 대한 방해나 단속 기타 물리적인 행동이 돌발적인 충돌을 야기시킬 수 있다는 데 대해 사전 경고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도발적으로 나온 이상 그에 대응하여 필요한 행동 조치를 취하여도 일본 측은 할 말이 없게 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변인은 일본이 고의적인 행위를 정당화하려고 극성을 부리며 적반하장격으로 나오고 있지만, 어선을 침몰시키고 선원들의 생명안전까지 위협한 사건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며 우리는 일본 정부가 우리 어선을 침몰시켜 물질적 피해를 입힌 데 대하여 배상하며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런 사건이 다시 발생하는 경우 일본이 원하지 않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7일 한·일이 공동 관리하는 중간수역인 대화퇴어장에서 북 어선과 일본 어업단속선이 충돌해 북 어선이 침몰했다. 일본 수산청은 이날 북의 어선이 불법 조업에 해당하는지 확인하며 퇴거 경고를 하던 중 충돌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