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지금은 일꾼의 실적으로 당성, 혁명성, 인민성 검증받는 시기”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15

 

북에서 현시기는 실력가형의 일꾼들을 원한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15일 논설 일꾼의 실력의 높이이자 단위의 발전 수준이다를 통해 일꾼들의 실력을 결정적으로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논설은 일꾼의 실력은 말이 아니라 사업 실적으로 나타나며 현시기 요구하는 실력가형의 일꾼은 기발하게 착상하고 주도 세밀하게 조직하며 정확한 지도와 집행을 하는 일꾼이라고 밝혔다.

 

논설은 자력으로 부강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야 할 지금이야말로 일꾼들이 실력으로 자기 단위를 이끌고 실적으로 당성, 혁명성, 인민성을 검증받아야 할 책임적인 시기라고 강조했다.

 

논설은 일꾼의 실력이 높아야 자기 단위를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발전을 이룩해가는 본보기 단위로 만들 수 있으며 당 정책에 입각하여 최신 과학기술 발전 추세에 맞게 목표를 세우고 세계를 향하여 힘차게 달려 나가는 단위야말로 실제적인 비약과 혁신을 일으키는 단위, 전망이 밝은 단위라고 짚었다.

 

논설은 현시기 일꾼들이 지녀야 할 필수적인 자질로 전략적 안목을 가지고 사업을 대담하고 통이 크게 과학적으로 책략적으로 조직, 전개해 나가는 것을 꼽았다.

 

이와 반면에 협소한 안목을 가진 일꾼들은 땜 때기식, 야장쟁이식, 주먹구구식 일본새밖에 나올 것이 없고 이런 일꾼들이 있는 단위는 현상 유지는 고사하고 멀리 뒤떨어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논설은 일꾼들의 실력이 높아야 자기 단위를 대중의 무궁무진한 힘에 의거해 활력 있게 전진해 나가는 표준단위로 만들 수 있으며 특히 공장을 비롯한 기업소에서는 종업원 모두에게 사상정신 사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논설은 실제로 앞서 나가는 단위와 뒤떨어진 단위의 차이는 조건이나 환경에 기인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단위 종업원들의 사상정신 상태의 차이이고 이들의 사업과 생활을 책임진 단위 일꾼들의 실무수준과 사업능력에서 비롯된다고 밝혔다.

 

특히 논설은 창조와 혁신의 가장 큰 예비, 기적 창조의 근본 열쇠는 대중의 심장 속에 있기에 대중을 알고 대중의 힘과 지혜를 발동하는데 일꾼의 실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논설은 구체적으로 백이면 백, 천이면 천 종업원 모두의 마음을 속속들이 헤아리는 일꾼, 기술자, 기능공들과의 사업에 품을 들이고 군중의 창발적 의견을 존중해주는 일꾼, 종업원들을 위하여 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는 일꾼을 대중은 존경하고 따르며 이런 일꾼들이 있는 곳에서 대중의 정신력이 분출된다고 밝혔다.

 

논설은 일꾼들에게 단위의 발전에서 나서는 모든 과업을 성과적으로 수행하자면 당 정책에 정통할 것을 강조했다.

 

논설은 마지막으로 실력가형의 일꾼이 많아야 모든 단위가 발전하게 되고 나라가 부흥하게 되기에 모든 일꾼은 실력전의 된바람을 일으켜 당이 바라고 시대가 부르는 실력가형의 일꾼으로 튼튼히 준비하자고 호소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