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일부, 금강산 시설 철거 등 관련 북에 실무회담 제안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28

 

정부가 28일 금강산 관광 시설 철거 및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해 북측에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정부와 현대아산은 1028일 오늘 월요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금강산 국제 관광국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북측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서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했으며,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임을 통지했다, 현대아산은 당국 대표단과 동행하여 북측이 제기한 문제와 더불어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한 협의를 제의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회담 일시와 장소는 통지문에 명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북은 지난 25일 통일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 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 가기 바란다. 방식은 문서교환 방식이라고 제안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지구를 종합적인 국제관광 문화지구로 꾸릴 구상을 하고 일꾼들에게 금강산 관광지구 총개발 계획을 작성하고 3~4단계로 갈라 연차별로, 단계별로 건설할 것을 지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런 과정에서 현재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의 시설물들을 남측과 협의해 철거하라고 최근 현지지도에서 말했다.

 

이에 북측이 지난 25일 남측에 시설물 철거와 관련해 통지문을 보낸 것이다.

 

통일부가 다시 북에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실무회담을 제안했지만, 북은 문서형식이라고 이미 밝혔기에 남북 간 실무회담 개최가 어렵지 않겠느냐 하는 관측이 나온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