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영철 “美 군사훈련 조정 의사, 대화 살리려는 노력으로 평가”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북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한미 합동군사연습을 조정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미국이 북미 대화의 동력을 살리려는 긍정적인 노력으로 평가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14일 담화를 통해 이같이 평가했다.

 

김영철 위원장은 담화에서 미 국방장관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나는 미국이 남조선과의 합동군사 연습에서 빠지든가 아니면 연습 자체를 완전히 중단하겠다는 취지로 이해하고 싶다라고 해석했다.

 

김 위원장은 에스퍼 장관이 한미 합동군사연습을 조정하겠다는 것은 한국 정부와 사전 논의를 한 것이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 것으로 북미대화의 동력을 살리려는 미국 측의 긍정적인 노력의 일환이라고 믿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만일 이것이 우리의 천진한 해석으로 그치고 우리를 자극하는 적대적 도발이 끝끝내 강행된다면 우리는 부득불 미국이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적인 응징으로 대답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를 보내기도 했다.

 

한편, 오는 12월에 한미 연합공중훈련(비질런트 에이스)을 실시할 것이라는 미국에 대해 북 국무위원회 대변인은 13일 담화에서 미국의 분별없는 행태에 대해 더 이상 수수방관할 수 없다는 것이 북의 공식 입장이며 미국이 지금과 같은 정세 흐름을 바꾸지 않는다면 멀지 않아 더 큰 위협에 직면하고 고달프게 시달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 후 한미안보협의회(SCM) 참석차 서울로 향하던 에스퍼 장관이 전용기 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외교적 필요에 따라 훈련을 강화 또는 축소할 것이라며 우리는 외교관들이 북과 마주 앉을 수 있도록 이런 사안들에 대한 권한을 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김영철 위원장의 담화 전문이다.

 

----------------아래----------------------------------------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담화

 

나는 13일 마크 에스퍼 미국방장관이 조미협상의 진전을 위하여 미국남조선합동군사연습을 조정하겠다고 언급한데 대하여 류의하였다.

 

국무위원회 대변인담화가 발표된 직후 나온 미국방장관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나는 미국이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에서 빠지든가 아니면 연습자체를 완전히 중단하겠다는 취지로 리해하고 싶다.

 

나는 그가 이러한 결심을 남조선 당국과 사전에 합의하고 내렸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남조선 정계를 아무리 둘러보아도 이런 현명한 용단을 내릴 인물이 없기 때문이다.

 

나는 미국방장관의 이번 발언이 트럼프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 것 이라고 믿고 싶으며 조미대화의 동력을 살리려는 미국 측의 긍정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한다.

 

그러나 만일 이것이 우리의 천진한 해석으로 그치고 우리를 자극하는 적대적도발이 끝끝내 강행된다면 우리는 부득불 미국이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적인 응징으로 대답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다.

 

주체108(2019)1114

평 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