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중당‧정의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어느 나라 소속인가?”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11-28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미국에 총선 전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제안한 것이 알려지자 진보정당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민중당은 27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의 행위는 자유한국당 구시대 저질정치의 총합체, 선거에 눈이 멀어 한반도 평화마저 팔아먹은 매국정치라며 일제강점기 자신의 앞길을 위해 독립운동을 방해하던 친일 앞잡이의 모습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민중당은 선거에 질 것 같다고 미국에 쪼르르 쫓아가 이거 해달라, 저거 하지 말아달라애걸하는 사대 의존정치가 민망할 따름이라며 국격 떨어트리고 국민 부끄럽게 만드는 데는 참 일가견이 있다고 비꼬았다.

 

민중당은 자유한국당이 지난 수십 년을 북풍 몰이로 재미 봐온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촛불 시대 국민에게서 기대할 일은 아니다북미정상회담이 성사 안 되어도 자유한국당에 표가 갈 일은 없으니 헛힘 쓰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27일 브리핑을 통해 도저히 제 정신이라고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오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길에는 오로지 대한민국 국민만이 있었다나경원 원내대표는 도대체 어느 나라 소속인가라고 비판했다.

 

오 대변인은 고작 유리한 총선 구도를 위해 북미 대화를 연기해달라는 요청을 하다니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제1야당의 원내대표 자격이 없다아무리 냉전의 찌꺼기에 빌붙어 연명해온 자유한국당이라지만 적어도 대한민국의 일원이라는 자각은 있어야 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난 20일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미국을 방문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북미 정상회담을 총선 전에 여는 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고 자유한국당 의원 총회에서 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언론보도들에 따르면 총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비건 대표가 한국 총선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논란이 일자 나 원내대표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