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은혜 대변인, 조훈현 제명 "셀프제명, 사기꾼이나 할 짓"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2-06

민중당은 조훈현 자유한국당 의원 제명과 관련해  ‘셀프제명’이라면서 “자유한국당은 정치할 자격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은혜 민중당 대변인은 6일 “바지사장 세우기에 이어 셀프제명까지, 사기꾼이나 할 짓이다”라는 논평에서

 

“한선교 의원을 짝퉁 정당 바지사장으로 내세운 거로도 모자라, 셀프제명으로 의원 머릿수를 채우고 있다”면서 “사기꾼이나 할 짓을 국회 한복판에서 버젓이 행하는 모습이 기가 찰 노릇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민주주의 정치를 우습게 여기는 자유한국당은 정치할 자격이 없다”면서 “정치는 국민을 위해 하는 것이지 자기 자리보전을 위해 하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이런 꼼수를 부리고도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국민을 무시하고 모욕하는 일”이라면서 “국민이 보기에는 자유한국당 의원 전원이 제명감이다”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의 삶을 결정짓는 정치로 장난치지 말라”면서 “자유한국당의 불법과 기만을 국민은 용서치 않을 것이다”라고 자유한국당에 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