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단체 "일본, 강제연행피해자에게 사죄·배상해야"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3-10

북의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유가족협회가 도쿄대공습 75년이 된 10일 담화를 발표하고, 일본은 사죄·배상하라고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 10일 보도에 따르면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유가족협회 대변인은 담화에서 “일본 정부는 죄 많은 과거를 역사의 흑막 속에 묻어버리려는 철면피한 태도를 버리고 전체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들과 희생자 유가족들에게 철저히 사죄하고 배상하며 조선 사람들의 유골을 모두 찾아 유가족들의 의사에 따라 안장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도쿄대공습은 미국이 태평양 전쟁 중 일본 본토 공습의 일환으로 1945년 3월 10일 미국이 도쿄와 그 주변에 대량의 네이팜탄(소이탄)을 투하한 것을 말한다.

 

이어 대변인은 “무력으로 조선의 국권을 강탈한 일제는 중일전쟁 발발 이후만 하여도 840만여 명에 달하는 조선 청장년들을 강제 연행하여 침략전쟁터들과 죽음의 고역장들에서 총알받이와 노예노동을 강요하였다”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일본 도쿄에 끌려간 조선 사람들 역시 사람 못살 곳에서, 군수공장과 공사장들에서 가혹한 노예노동에 시달리지 않으면 안 되었던 강제연행, 강제노동의 피해자들이었다”라면서 당시 참혹했던 상황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1945년 3월 10일 고역과 학대, 기아와 병마에 쓰러지던 조선 사람들은 미군의 무차별 폭격 속에서 무리 죽음을 당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일제는 인간이하의 천대와 멸시, 위험하고 고된 노동에 항거하는 조선 사람들이 공습의 혼란된 틈을 타서 도망칠 수 있다고 하면서 ‘함바’들에 가두어 넣고 오도 가도 못하게 하였다. 그리하여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 1만여 명이 무참히 희생되고 수만 명이 부상당하는 대참사가 빚어졌다”

 

이와 관련해 대변인은 “전적으로 일제의 조선에 대한 군사적 강점과 조선인강제연행만행에 기인된 것으로서 아무리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우리는 일제의 천인공노할 반인륜적 범죄들을 절대로 잊을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대변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패전 후 75년이 되도록 조선인강제연행희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유골을 모두 찾아 보낼 생각은 하지 않고 오히려 자국민의 피해에 대해서만 떠들어대면서 조선인 희생자들의 피해에 대해서는 축소, 은폐하기 위해 오그랑수(꼼수)를 쓰고 있다”라 까밝혔다.

 

뿐만 아니라 “살아서 못 가면 죽은 뒤에라도 고향 땅에 묻어달라는 피타는 절규를 남긴 채 눈도 감지 못하고 떠나간 강제연행희생자들의 넋이 깃든 유골들을 가족들에게 알리지도 않고 함부로 처리하였는가 하면 선친의 유골이나마 찾아보려는 유가족들의 효도의 길마저 비열한 방법으로 가로막고 있다”라고 규탄했다.

 

또 대변인은 “일본의 우익세력들은 각지에 세워진 역사의 증거물인 조선인강제연행희생자 추도비를 없애버리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일본당국과 우익반동들의 이러한 처사의 이면에는 범죄의 증거물을 없애버림으로써 조선인강제연행범죄와 희생자들의 유골 문제를 유야무야하고 침략역사를 미화하며 나아가서 과거의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배상의무를 털어버리려는 속심이 깔려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조선 민족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 비참하고 억울한 희생을 강요하고서도 그에 대한 털끝만 한 죄의식도 없이 역사의 진실을 왜곡 은폐하며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의 아물지 않은 상처에 칼질을 하고 있는 일본당국과 우익반동들의 망동에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면서 이를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