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관 폐쇄로 까지 번진 미중갈등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20-07-24

미국이 미국 내 중국 공관 폐쇄까지 요구하는 등 대 중국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대선에서 불리한 위치에 있는 트럼프 행정부가 의도적으로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미국에 있는 다른 중국 공관을 추가로 폐쇄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추가 폐쇄는 언제나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미국 정부는 24일 오후 4시까지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중국 총영사관의 모든 활동과 행사를 중단하고 모든 인원을 철수시킬 것을 명령한 상태다. 

 

미 국무부는 미국의 지식재산권과 미국민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조처라고만 설명했다. 구체적인 근거 제시나 설명은 없었다. 

 

중국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일방적인 정치적 도발로 국제법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며 중-미 관계를 의도적으로 훼손했다”며 “미국이 잘못된 결정을 즉각 취소할 것을 촉구하며, 미국이 고집을 부린다면 중국은 반드시 단호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미국의 총영사관 폐쇄 요구가 중국에 대한 유례없는 정치적 탄압이라며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일제히 미국의 행태를 비판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실패할 경우 그 책임을 중국에 돌리려는 정치적 목적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미국 수도 워싱턴 주재 자국 대사관이 폭탄 공격과 살해 위협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화춘잉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 정부가 부채질한 중상모략과 증오”로 인해, 중국 대사관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