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러, 경제 교류·협력 재개 방안 논의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2-06-24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된 북러 양국의 경제 교류·협력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극동개발부에 따르면 윤정호 북한 대외경제상과 알렉세이 체쿤코프 러시아 극동·북극 개발부 장관은 23일 화상회의를 열고 철도 운송 재개, 양국 국경의 차량 전용 다리 건설 등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양국의 물류 인프라 연결을 향상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중단된 양국 간의 무역, 경제 협력 재개와 확대 관련 폭넓은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정호 대외경제상은 양국 정부의 경제·과학협력 분야위원회와 산림·수송·에너지산업 분야 하위 분과위원회가 양국 교류 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분과별 운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북러 양국은 이날 회의에서 철도 재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북한이 물류 이동을 위해 짓는 방역소독 단지도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극동개발부는 북러 양국의 인프라 연결이 향상되면 양국의 무역과 경제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라진항을 통한 화물 운송을 재개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화상회의는 최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국제경제포럼(SPIEF) 기간 양국이 협의했던  교류·협력 방안을 이어가기 위한 회의였다.

 

신홍철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와 체쿤코프 장관은 지난 17일 국제경제포럼에서 양국의 교류 재개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나진-하산 철도 노선 복원, 어업 분야 협력 재개 등을 협의했다. 그리고 러시아에 북한 유학생 숫자를 늘리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23일 화상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 

광고

북러관계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