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각계 “윤 대통령, 낄 데에 끼어야!”..나토 정상회의 참석 신랄히 비판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2-06-27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일부터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7일 출국했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는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전략개념’을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많은 이들은 한국이 여기에 동참하면 대중국 봉쇄의 돌격대를 자처하는 꼴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각계 단체는 27일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비판하는 입장을 밝혔다.

 

먼저 진보당은 논평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우려한다!’를 발표했다.

 

진보당은 “윤 대통령의 참석 의미에 대해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나토 동맹 30개 국 및 파트너국과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가치연대 강화’라고 설명하며 ‘반러·반중은 아니다’라며 항변하였다. 참으로 ‘손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토 정상회의에서 채택할 ‘전략개념’이 ‘반러·반중 전선’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짚었다. 

 

진보당은 “미중 패권 전쟁은 이미 ‘신냉전’ 시대를 초래하고 있고 유럽을 넘어 동북아의 충돌로 나타날 수도 있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한국이 나토 회의 참석으로 ‘반러·반중’에 참여한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이 과연 국익에 도움이 될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진보당은 “우리가 중국과 러시아와 직접적 마찰을 빚을 사안이 없음에도 미국의 전략에 휘말려 적대 관계가 되는 상황은 피해야 한다”라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는 미국 일방의 편향 외교에서 벗어나 자주 외교, 균형 외교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절실하다”라고 강조했다. 

 

촛불승리! 전환행동(이하 전환행동)도 논평 ‘윤석열, 나토(NATO)는 왜 가는가? 불섶에 뛰어드나?’를 통해 “나토의 기본성격은 반(反)러시아 군사적 결속에 있다. 여기에 참석한다는 것은 러시아와의 외교적 관계를 적대적인 방식으로 풀어가겠다는 메시지를 내는 것과 다를 바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을 여기에 끌어들인 미국의 의도는 명백하다. 러시아를 상대로 하는 군사적 대응에 한국이 기여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환행동은 “냉전체제의 유물인 군사동맹기구 나토에 가서 한국이 뭘 하겠다는 것인가”라면서 “대서양은 미국과 유럽의 지정학적 관계가 축이다. 낄 데를 끼어야지. 게다가 평화가 아니라 전쟁을 논하는 자리에 왜 가는가”라고 윤 대통령의 나토 참석을 비판했다. 

 

전환행동은 윤 대통령의 나토 참석은 “짚 더미를 안고 불섶에 뛰어드는 행각”이라고 우려했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이하 평통사)는 이날 낮 12시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아태지역, 동북아와 한반도에서 평화와 상생, 번영의 길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통사는 “윤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나토의 군사작전에 올라타 나토의 대중 견제의 첨병이 되고 남북·북미 간 한반도 대결을 북·중·러 대 미·영·일 주도의 나토와의 대결로 확대하는 데 복무하게 된다”라며 “극단적 대결 속에서 동북아와 한반도의 평화는 질식하고 국가와 민족의 공존공영은 설 자리를 잃게 된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평통사는 나토 정상회의 기간에 대통령집무실 인근에서 1인 시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