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문] 김정은 위원장, 화성포-17형 관계자들과 기념사진 찍어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문경환 기자
기사입력 2022-11-27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보도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이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지난 18일 시험 발사한 화성포-17형이 “세계 최강의 전략무기”라고 소개하며 붉은기중대 전투원, 국방과학연구기관 일꾼과 과학자, 기술자, 군수공장 노동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장에 모였다고 소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 당의 원대한 강군건설 대업을 하나하나 이룩할 때마다 갖은 고생도 모두 인내해내며 당의 위업을 절대 지지해준 우리 인민의 충심과 애국심에 고마움을 금할 수 없다”, “인민의 무조건적인 지지 성원 속에 떠받들려 태어난 우리의 ‘화성포-17’형은 분명코 우리 인민이 자기의 힘으로 안아온 거대한 창조물이며 전략적 힘의 위대한 실체이고 명실공히 조선 인민의 ‘화성포’”라고 하였다. 

 

또한 “힘과 힘에 의한 대결이 곧 승패를 결정하는 오늘의 세계에서 약자가 아닌 제일 강자가 될 때라야만 나라와 민족의 현재와 미래를 지켜낼 수 있다는 것은 역사가 보여주는 진리”라고 하면서 “우리는 이룩한 성과에 절대로 자만함이 없이 두 손에 억세게 틀어쥔 우리의 초강력을 더욱 절대적인 것으로, 더욱 불가역적으로 다져나가며 한계가 없는 국방력 강화의 무한대함을 향해 계속 박차를 가해 나가야 한다”라고 하였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의 투쟁 목표와 결심이 뚜렷하고 당에 무한히 충직한 국방과학기술 대군과 영용한 군수노동계급이 있으며 우리 인민의 절대적인 지지가 있는 한 우리의 자위력은 세계 최강의 지위에 올라서게 될 것”이라고 하였다. 

 

한편 신문은 ‘자제분과 함께’ 촬영했다고 보도하였는데 사진을 통해 지난 18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장에도 동행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이 기념사진을 함께 찍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국가정보원은 딸의 이름을 김주애로 판단하고 있다. 

 

 

또 노동신문은 같은 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령을 통해 국방과학연구 부문 지도간부들과 과학자들의 군사 칭호를 올릴 것을 명령하였다고 보도했다. (전문 첨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도 정령 「불패의 핵강국의 위용을 만천하에 떨친 신형대륙간탄도미싸일 ‘화성포-17’형발사대차 제321호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영웅칭호를 수여함에 대하여」를 발표해 화성포-17형 발사차량 321호에 ‘공화국 영웅칭호’와 함께 금별메달, 국기훈장 제1급을 수여했다. 

 

 

 

 

 

다음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령 전문이다. (참고로 북한의 군사칭호 가운데 ‘상장’은 우리의 ‘중장’에 대응하며 ‘중장’, ‘소장’은 각각 ‘소장’, ‘준장’에 대응한다. 또 ‘대좌’, ‘소좌’는 우리의 ‘대령’, ‘소령’에 대응하며 ‘상좌’와 ‘중좌’는 우리의 ‘중령’에 대응한다.)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령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전략무력의 강력한 힘을 세계만방에 힘있게 과시한 국방과학연구부문 지도간부들과 과학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데 대하여」

 

국가와 인민의 존엄과 자주권을 억만대로 굳건히 수호하기 위한 우리의 줄기찬 핵무력 건설 대업은 가장 위대하고 중차대한 혁명 위업이며 그 종국적 목표는 세계최강의 전략적 힘, 세기에 전무후무한 절대적 힘을 틀어쥐는 것이다.

 

우리 당이 제시한 강력한 국방건설구상을 무조건적인 실천으로 떠받들 불굴의 기개를 안고 분투해 나선 우리의 믿음직한 국방과학연구 부문 지도간부들과 과학자들은 세계최강의 전략무기인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을 성공적으로 개발 완성하고 핵무기 병기화 발전에서도 놀라운 도약을 이룩함으로써 세계 제일의 최강군 목표를 향한 우리 국가의 확고한 결심과 결단성 있는 실행력, 거대한 잠재력과 확신성 있는 필승의 미래상을 만방에 남김없이 과시하였다.

 

나는 우리 당의 강군건설 위업을 높이 받들고 무한한 충실성과 애국적인 헌신성, 특유의 완강한 정신력과 무궁무진한 창조력으로 우리 식의 주체적인 최강의 전략무기를 완전무결하게 완성함으로써 힘 있고 존엄 높은 핵강국의 위대한 위상을 더욱 웅장하게 떠올린 국방과학연구 부문 지도간부들과 과학자들의 혁혁한 공헌을 조선노동당과 공화국 정부의 이름으로 높이 평가하면서 군사칭호를 다음과 같이 올려줄 것을 명령한다.

 

△ 대장

장창하 김정식

 

△ 상장

강경호

 

△ 중장

최병완 강철영

 

△ 소장

최철웅 김순철 하정국 방현철 김창록 김만섭 유철우 리경 리영석

 

△ 대좌

한금복 안광수 박철용 박영진 전철수 마철완 조태철 박은철 김일룡 김광준 전영수 정광철 장광철 림만철 전창남 정태명 안동철 리성철 김덕수

 

△ 상좌

박광철 강철수 김원일 리영성 전인혁 박철남 김화수 전상혁 윤정수 김현우 김성수 신재영 최상민 박성 김윤일 김명규 김호철 리봉일 박성룡 리성준 로남식 로경수 홍경호 리영민 고경일 송성호 최성일 리충일 김일수 박진혁 림유철 윤명철 박수종 조광호 허성국 박명철 박영민 신철남 박영식 주봉식 최선남 송영찬 한근익 박성호

 

△ 중좌

안철우 전명우 김철 서현남 리광명 김성림 조충혁 유철웅 황천혁 김학준 김명진 백현우 김명철 최현주 량경혁 박주원 안명일 박승국

 

△ 소좌

김명남 황현국 리정철

 

△ 대위

송룡일 리영남 리충일 김현식 지철준 최충혁

 

△ 상위

김해룡

 

△ 중위

류혁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광고

화성포17형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