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 정찰위성 개발 최종 시험 통과… 내년 상반기 발사 가능성 높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문경환 기자
기사입력 2022-12-19

북한이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최종 단계의 중요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18일 군 당국이 포착한 준중거리 탄도미사일이 정찰위성 시험용 로켓으로 드러난 것이다. 

 

 

북한의 발표에도 군 당국은 준중거리 탄도미사일이라는 판단을 유지하면서 분석 결과를 공개하면 북한을 이롭게 할 수 있어 자세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겠다고 하였다. 

 

한편 북한 국가우주개발국 대변인은 18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진행한 시험이 “위성촬영 및 자료전송계통과 지상관제 체계의 능력을 평가하는 데 기본목적을 두었다”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20미터 분해능 시험용 전색촬영기 1대와 다스펙트럼(다중분광)촬영기 2대, 영상 송신기와 각 대역의 송수신기들, 조종 장치와 축전지 등을 설치한 위성 시험품을 운반체에 탑재하여 고도 500킬로미터까지 고각 발사시킨 후 우주 환경을 모의한 최적한 환경에서 각종 촬영 장비에 대한 촬영 조종 지령과 자세 조종 지령을 비롯한 지상관제의 믿음성을 확증하면서 자료 전송 장치들의 처리 능력과 안전성 정도를 평가”하였다고 한다.

 

또 시험을 통하여 “중요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하였으며 “정찰위성 발사의 최종 관문 공정을 거친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가우주개발국은 “2023년 4월까지 군사정찰위성 1호기 준비를 끝낼 것”이라고 하였다.

 

북한의 정찰위성 개발은 2021년 1월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밝힌 국방력 강화의 중대한 전략적 과업 중 하나다. 

 

이에 따라 북한은 올해 2, 3월에도 정찰위성에 사용할 촬영기를 실은 로켓을 발사하였다. 

 

북한이 이번에 밝힌 촬영기의 분해능이 20미터인데 이는 20미터 떨어진 두 물체를 구별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인공위성 촬영기의 분해능치고는 상당히 큰 편으로 전문가들은 북한의 정찰위성 성능이 매우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했다. 

 

또 북한이 이번 시험 과정에서 찍은 서울과 인천 사진을 공개했는데 역시 정찰용으로 쓰기에는 해상도가 많이 떨어진다. 

 

 

저해상도 위성은 주로 광범위한 지역의 탐사나 지속적 관찰이 필요한 부분에 사용하기 때문에 북한이 일반적인 정찰의 목적과는 다른 목적으로 개발한 것인지, 아니면 외부로 공개한 정보와 앞으로 발사할 실제 정찰위성의 성능이 다른 것인지는 알 수 없다. 

 

참고로 지난 3월 14일 한호석 소장은 자주시보에 기고한 글 「태양동기극궤도로 쏘아올릴 4기의 군사정찰위성」에서 2017년 11월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을 방문한 러시아 전문가 블라디미르 흐루스탈료프가 당시 북한이 개발한 신형 지구관측위성의 해상도가 “몇 미터” 급이었다고 한 기사를 소개했다. 

 

따라서 이번에 공개한 북한의 위성 촬영기는 시험용으로 제작한 낮은 수준의 촬영기일 가능성이 높다. 

 

아무튼 북한의 이번 발표를 통해 내년 상반기 중으로 북한이 정찰위성을 발사할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