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 “‘북러 무기 거래설’ 미국의 자작 낭설, 재미없는 결과에 직면할 것”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1-29

“주권국가의 합법적인 국가 방위 권리를 문제시하는 것도 불법 무도한 행위이지만 있지도 않은 일까지 꾸며 내여 우리의 영상을 폄훼하려 드는 것은 더더욱 용납할 수 없으며 반드시 반응하지 않을 수 없는 엄중한 중대 도발이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이 29일 담화를 통해 북러 무기 거래설을 퍼뜨리는 미국에 대해 이처럼 규탄했다. 

 

권 국장이 이처럼 담화를 발표한 것은 미국의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이 지난 27일(미국 현지 시각) 논평에서 북러 무기 거래설을 주장했기 때문이다. 

  

권 국장은 “미국은 이번에 또다시 무근거한 ‘북러 무기 거래설’을 꺼내 들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저들의 무기 제공을 정당화해보려고 어리석게 시도하였다”라면서 “미국은 우리 국가를 상대로 자작 낭설을 계속 퍼뜨리며 집적거리다가는 정말로 재미없는 결과에 직면하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권 국장은 “미국이 러시아의 정당한 안전 이익을 침해하며 나토의 동진을 계단식으로 추진하지 않았더라면 오늘과 같은 우크라이나사태가 일어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전쟁이 미국 때문에 일어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 국장은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주력탱크를 지원하는 것은 불안정한 국제정세를 지속하려는 “반인륜적 범죄행위”라고 규탄했다. 

 

아래는 권정근 국장 담화 전문이다. (표기는 북한 발표 그대로 따른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 국장 담화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주력땅크제공결정을 규탄하는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와 관련하여 27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로씨야의 《잔혹한 전쟁》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는데 필요한것들을 우크라이나에 계속 제공할것이라고 하였다.

 

그 누구의 《도발》에 대비하여 《확장억제력》을 제공한다는 간판밑에 조선반도에 핵타격수단들을 빈번히 끌어들이고있는 비론리적이고 기형적이며 강도적인 미국식사고의 연장으로서 황당하고 어이없는 궤변이다.

 

미국이 로씨야의 정당한 안전리익을 침해하며 나토의 동진을 계단식으로 추진하지 않았더라면 오늘과 같은 우크라이나사태가 일어나지도 않았을것이다.

 

국제사회의 정당한 우려와 비난을 무시하고 주력땅크와 같은 공격용무장장비를 우크라이나에 기어코 들이밀려는 미국의 처사는 불안정한 국제정세를 지속시키려는 반인륜적범죄행위이다.

 

미국은 이번에 또다시 무근거한 《조로무기거래설》을 꺼내들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저들의 무기제공을 정당화해보려고 어리석게 시도하였다.

 

주권국가의 합법적인 국가방위권리를 문제시하는것도 불법무도한 행위이지만 있지도 않은 일까지 꾸며내여 우리의 영상을 폄훼하려드는것은 더더욱 용납할수 없으며 반드시 반응하지 않을수 없는 엄중한 중대도발이다.

 

이번 기회에 다시한번 명백히 경고한다.

 

미국은 우리 국가를 상대로 자작랑설을 계속 퍼뜨리며 집적거리다가는 정말로 재미없는 결과에 직면하게 된다는것을 명심해야 할것이다.

 

주체112(2023)년 1월 29일

평양 (끝) 

광고

미국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