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심’보다 이준석?..국힘당의 분란 계속될 듯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2-10

‘윤심’보다 이준석 바람이 더 거세게 국힘당에 부는 것일까.

 

오는 3월 8일 치러질 국힘당 전당대회 예비경선 결과 이준석계는 전원 살아남았는데 최고위원에 출마한 친윤계 인사는 대부분 탈락했다. 

 

유흥수 국힘당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은 10일 여의도 당사에서 예비경선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당 대표에는 김기현·안철수·천하람·황교안 후보가 예비경선을 통과했다.

 

그리고 4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 예비경선 통과자는 김병민·김용태·김재원·민영삼·정미경·조수진·태영호·허은아 후보이다.

 

한 명을 뽑는 청년 최고위원에는 김가람·김정식·이기인·장예찬 후보가 진출했다.

 

이른바 이준석계로 불리는 천하람·김용태·허은아·이기인 모두 예비경선을 통과한 것이다. 

 

반면 최고위원에 출마한 친윤계인 박성중·이만희·이용 등 현역 의원 3명은 모두 탈락했다. 특히 이용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에 수행 실장을 맡았으며, 초선 의원 중에서도 친윤계 핵심으로 꼽히는 인사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친윤계 인사가 대거 탈락하자 국힘당 안에서 ‘윤심’만 믿고 사람들을 찍어내던 대통령실과 윤핵관에 대한 반감이 표출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런 분위기가 전당대회까지 이어지면 윤핵관이 내쫓았던 이준석계가 국힘당 지도부에 입성할 확률이 높다.

 

당 대표의 경우 김기현·안철수 후보의 양강 구도이지만 누구도 안심할 수 없다. 특히 안철수 후보는 윤핵관의 공격을 받는 속에서 이준석계인 천하람 후보에게 손을 내밀 수 있다. 안철수와 천하람이 후보 단일화를 해서 차기 당 대표로 뽑힌다면 이준석 전 대표의 입김이 국힘당에 상당히 작용할 것이다. 

 

여기에 이준석계 인물이 최고위원으로 당선될 확률도 높다. 최고위원은 1인 2표제인데 이준석계 후보는 2명이 본선에 진출했다. 표가 분산될 가능성은 ‘0’에 가깝다. 그래서 2명 중 1명은 최고위원에 당선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윤핵관에 의해 쫓겨났던 이준석 전 대표는 이번 전당대회로 부활해 국힘당에 영향력을 행사할 확률이 높아졌다. 이렇게 되면 윤핵관과 이준석 전 대표는 갈등을 빚을 확률이 높다.

 

국힘당은 당 대표 선출을 둘러싸고 심각한 내홍에 휩싸인 상태다. 

 

전당대회 이후에도 윤핵관과 비윤 세력과의 갈등으로 국힘당의 분란이 계속될 것으로 점쳐진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