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공안 정국 조성하는 무리에게 국민이 사형 선고 내릴 것”..국정원 규탄대회 열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2-11

▲ 국가보안법폐지 국민행동, ‘정권 위기 국면전환용 공안 탄압 저지 국가보안법 폐지 대책위원회’, 전국민중행동은 11일 정오 국정원 앞에서 ‘간첩 조작, 공안몰이 국정원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 김영란 기자

 

“철폐, 철폐, 철폐, 국가보안법/ 민족의 이름으로 

철폐, 철폐, 철폐, 국가보안법/ 역사의 이름으로!”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있는 국가정보원(아래 국정원) 앞에 모인 300여 명은 노래 「국가보안법 철폐가 3」을 힘차게 부르며 윤석열 정권의 공안 탄압 분쇄와 국가보안법 철폐의 의지를 다졌다.

 

국가보안법폐지 국민행동(아래 국민행동), ‘정권 위기 국면전환용 공안 탄압 저지 국가보안법 폐지 대책위원회’, 전국민중행동은 11일 ‘간첩 조작, 공안몰이 국정원 규탄대회’(아래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규탄대회에는 국정원에 체포된 4명이 활동했던 경남 지역에서 온 사람들과 진보당 당원, 민주노총 조합원, 전농 회원 등 각계가 참여했다.

 

 © 김영란 기자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는 “노동자, 농민단체, 정당 할 것 없이 온 나라를 다 압수수색하고 시민사회 활동가를 잡아넣는다고 해서 윤석열 정권의 폭정을 가릴 수 없다”라며 “공안사건을 조작할수록 정권의 실체는 폭로될 것이고 자멸의 길로 빠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윤 상임대표는 “진보당은 민주주의 발전을 가로막는 마지막 관문인 국정원을 해체하고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여 모두의 생각과 표현이 자유롭게 보장되는 세상을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라고 다짐했다. 

 

▲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  © 김영란 기자

 

연행자의 가족인 권지은 씨는 “네 명 중 한 명은 혈액암 환자이고, 한 명은 지방 육종암 환자이다. 또 다른 한 명은 허리디스크 수술 날짜를 잡아놓은 상태였다”라면서 “연행자들은 국정원에 체포되어 온 그 순간부터 진술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지만, 국정원은 계속해서 강제 구인을 하고 있다. 연행된 사람은 모두 단식하고 있어 대부분 국정원에 ‘질질질’ 끌려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계속해 “연행자들과 가족들은 당당히 맞서서 싸울 것이다.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 통일 세상을 이룰 때까지 한 치도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결의를 밝혔다.

 

▲ 노래패 '맥박'의 노래 공연에 호응하는 참가자. 선전물 너머 국정원이 보인다.   © 김영란 기자

 

“지금 전국이 ‘가짜 간첩단 사건’으로 소란스럽다”라고 말을 시작한 박석운 국민행동 공동대표는 윤석열 정권이 공안 탄압을 벌이는 이유를 세 가지로 짚었다. 

 

박 공동대표는 ‘정권의 위기 탈출’, ‘헌법재판소의 국가보안법 2·7조 위헌 심판 저지’, ‘대공 수사권 경찰 이관 저지’를 위해 윤석열 정권이 공안 탄압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공동대표는 “저들의 마지막 발악을 헛된 발악으로 만들어 버리기 위해 투쟁하자”라고 호소했다.

 

윤택근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도 규탄대회에서 발언했다.

 

윤 수석부위원장은 “민주노총, 진보정당, 시민단체 모두가 손잡고 투쟁하자, 그래야 우리가 이긴다. 민주노총이 앞장서겠다”라고 발언했다.

 

이날 규탄대회에 나선 발언자들은 모두 결기가 넘친 발언으로 참가자들로부터 힘찬 박수를 받았다.

 

▲ 연설자의 발언에 박수치며 호응하는 규탄대회 참가자들.   © 김영란 기자

 

그리고 규탄대회에서는 변호인단을 대표해 장경욱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약칭 민변) 소속 변호사가 나와 발언했다.

 

장 변호사는 “체포 구속된 네 명의 피의자가 가족들과 힘을 모아 국정원의 불법·불의의 낡은 수사의 관행에 맞섰다. 단식과 묵비로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고 윤석열 정권이 획책하는 종북·공안몰이 광풍을 정면으로 뚫어낼 자신감으로 싸워서 1라운드에서는 국정원을 완전히 패퇴시켰다. 국정원의 수사는 이제 끝났다”라고 말해 힘찬 박수를 받았다.

 

이어 “비밀 정부 기관이 대공 수사권을 부활하기 위해서 공안 정국을 만든다고 우리 국민이 피와 땀을 바쳐 쟁취해 온 민주주의가 후퇴할 것으로 착각하는 무도한 무리에게 국민이 사형 선고를 내릴 것”이라며 “단결해서 싸우자”라고 강조했다. 

 

▲ 장경욱 변호사.  © 김영란 기자

 

규탄대회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윤석열 정권과 국정원의 공안몰이가 극에 달하고 있다. 이유는 한마디로 현 정권의 실정을 가릴 수 있는 희생양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정권 위기 국면전환용 공안 탄압 즉각 중단 ▲국정원 생존을 위한 공안사건, 조작 놀음 중단 ▲마녀사냥, 공안 탄압 국정원 해체 ▲반인권, 반민주 악법 국가보안법 폐지를 강하게 촉구했다.

 

▲ 진보대학생넷의 문예 공연.  © 김영란 기자

 

▲ 노래패 맥박의 노래 공연.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광고

국가보안법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