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정원 또다시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으로 ‘제주도 침탈’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강서윤 기자
기사입력 2023-02-18

국가정보원이 제주도에서 진보 진영 관계자 2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18일 진보당 제주도당에 따르면 국정원은 오전 8시께 제주도 이도1동 진보당 제주도당 사무실에 들이닥쳤다. 국정원과 경찰 등 10여 명은 당 관계자들과 1시간가량 대치하다가 9시 15분께 박현우 진보당 제주도당 위원장을 강제로 연행했다.

 

또 국정원은 이날 오전 8시 15분께 제주국제공항에서 고창건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사무총장을 체포했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해 11월 9일과 12월 19일, 박 위원장과 고 사무총장의 집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들에게 적용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는 제주를 중심으로 한 이적단체 조직, 북한의 지령을 받은 북한 찬양 등이다.

 

도내 30여 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모인 공안탄압 저지 민주주의 수호 제주지역 대책위원회(아래 대책위)는 이날 오후 1시 국정원 제주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책위는 “윤석열 정부는 진보단체 등을 공안몰이의 표적으로 삼아 마녀사냥 하듯 불법적으로 피의사실을 공표해 여론재판을 하고 있다”라면서 “노골화되고 있는 공안 탄압에 맞서 범도민운동을 펼치겠다”라며 ‘윤석열 정부 심판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18일 진보당은 즉각 논평을 내고 “전형적인 ‘정권 위기 탈출용 공안 사건 조작’”이라면서 “이미 폐지됐어야 할 악법을 활용하여 공안탄압을 자행하는 윤석열 정권을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구시대적인 공안 사건 조작으로 이태원 참사, 민생 파탄, 한반도 평화 위기 등 윤석열 정권이 자초한 일련의 사태 책임을 결코 피할 수 없다. 오히려 윤석열 정권이 직면할 것은 범국민적인 저항뿐임을 강력히 경고한다”라고 강조했다.

 

같은 날 전농도 성명에서 “본디 겁 많은 개가 크게 짖는 법이다. 공안탄압이 거세진 것 또한 윤석열 정권이 투쟁을 겁내고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지금 벌어지고 있는 모든 공안탄압을 분쇄하는 그 날까지, 반민주 악법 국가보안법이 폐지되는 그 날까지, 극악무도한 반농민 정권 윤석열 정권을 갈아엎는 그 날까지, 전농은 결코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고

국정원,국가보안법,진보당,전농,체포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