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조선신보 “침략군대 감시할 첫 정찰위성…발버둥 치고 제재해도 소용 없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3-03-23

북한을 겨눈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인 ‘자유의 방패’가 끝나는 날인 23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북한이 오는 4월 중 발사를 예고한 ‘첫 정찰위성’인 군사정찰위성 1호기의 전략적 의의를 높이 평가했다.

 

 

이날 조선신보는 「국가우주개발국의 결심」 기사에서 정찰위성에 관해 “조선반도[한반도]와 주변 지역에서 감행되는 침략군대의 적대적 군사행동 성격을 감시, 감별하는 조선[북한]의 첫 군사위성”이라면서 “국가의 전쟁억제력을 향상시키고 평화를 굳건히 지켜나가는 데서 정찰위성이 가지는 전략적 의의는 대단히 크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적대 세력들이 발버둥 쳐봐도 더는 소용없을 것”이라며 “‘제재’를 가해도 조선의 우주개발은 중단되지 않는다. 보다 높은 목표를 향해 부단히 전진한다”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북한이 “국내의 인재 역량과 자립경제의 토대에 기초하여 자강력으로 우주를 정복한다”라는 원칙을 갖고 있다면서 “적대 세력들이 조선의 위성 발사를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매도하고 제재를 발동하면서까지 우주개발에 관한 합법적 권리행사를 막아보려고 지랄발광한 것은 어떻게 보면 초조감의 표출”이라고 강조했다.

 

또 신문은 “2013년 4월 최고인민회의에서 우주개발법이 채택되고 국가우주개발국이 조직된 지 10년이 다 되어간다”라면서 “그동안 조선에서는 인공위성의 다기능화, 고성능화가 실현되고 운반로켓용 대출력발동기 개발에도 성공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 국가우주개발국 간부가 한 발언을 인용해 “각종 위성들을 해당한 궤도에 쏘아 올릴 수 있는 확고한 담보가 마련되었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3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가우주개발국을 현지지도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은 오는 2026년까지 정찰위성을 태양동기극궤도(인공위성 궤도 중 하나)에 배치하겠다고 공개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올해 4월까지 군사정찰위성 1호기 준비를 끝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광고

정찰위성,북한,미사일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