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 ‘해일-1형’ 등을 동원한 핵전쟁 훈련 연일 진행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문경환 기자
기사입력 2023-03-28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보도를 통해 25~27일 2종의 핵전쟁 훈련을 하였다고 밝혔다. 

 

먼저 지난 21~23일 진행한 핵 무인 수중 공격정 ‘해일’ 시험에 이어 25~27일 ‘해일-1형’ 시험을 진행하였다. 

 

지난번 해일 시험 당시 공개한 사진을 보면 북한이 동종의 무기를 2가지로 개발했고, 또 이번에 공개한 사진 속 해일-1형이 당시 공개한 해일과 모양, 색깔 등에서 많은 차이를 보이므로 서로 다른 무기인 것으로 보인다. 

 

▲ 해일-1형.     

 

통신은 25일 오후 원산만에서 출발한 해일-1형이 톱날 및 타원형 경로를 따라 41시간 27분 동안 600킬로미터를 잠항하여 27일 오전 함경북도 화대군 앞바다에 도착, 시험용 폭탄이 정확히 수중 기폭되었다고 밝혔다. 

 

 

해일-1형은 시속 14~15킬로미터의 매우 느린 속도로 운항하는 잠수정임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27일 북한의 핵 무인 수중 공격정을 두고 과장·조작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힌 합동참모본부 처지가 몹시 궁색해졌다. 

 

통신은 27일 전술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하는 시범교육사격 훈련도 진행했다고 보도하였다. 

 

이날 훈련은 중부 전선 미사일부대에서 관하 구분대들을 중요 화력 타격 임무 수행 절차와 공정에 숙련시키기 위한 훈련이었다. 

 

통신은 “핵공격 명령 인증 절차와 발사 승인 체계의 가동 정상성을 검열하고 제정된 핵공격 명령 접수 절차와 규정에 따라 지적된 표적에 핵 습격을 가하기 위한 표준 전투 행동 공정과 화력 복무 동작들에 대하여 시범 교육”하였다고 보도했다. 

 

핵무기 사용은 일선 지휘관이 판단하지 않고 핵무력법에 따라 국무위원장이 모든 결정권을 가지며 만약 지휘통제 체계가 위험에 처하는 경우 사전에 정해진 목표물을 향해 자동 발사하게 되어 있다. 

 

전술 탄도미사일에는 핵탄두를 모의한 시험용 탄두가 장착되었으며 평양시 력포구역에서 함경북도 김책시 앞 목표섬을 겨냥해 미사일을 발사, 표적 상공 500미터에서 공중 폭발시켰다고 하였다. 

 

▲ 어제 발사한 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이었다. 사거리 800킬로미터인 이 미사일을 사거리 350킬로미터로 축소해 발사한 것이다.     

 

▲ 목표물 상공에서 공중 폭발하는 장면. 핵폭탄은 상공에서 폭발할 때 파괴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전날 합참이 황해북도 중화에서 발사했다고 발표한 정보는 력포구역과 중화가 인접 지역이기는 하나 부정확했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술’ 탄도미사일에 재래식 탄두가 아닌 핵탄두를 장착한다고 한 것으로 보아 전술 미사일에는 전술 핵탄두를, 전략 미사일에는 전략 핵탄두를 장착하는 것으로 보인다. 

 

즉, 북한은 모든 미사일에 핵탄두를 기본 장착하는 것이다. 

 

북한이 핵전쟁 훈련을 거듭 반복하는 것은 현재 진행 중인 한미연합훈련에 대응하는 목적도 있지만 실제 전쟁 발발 시 대대적인 핵공격을 실수 없이 하기 위한 실전 대비 훈련으로 보인다. 

 

광고

미사일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