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석열 1년] 진보당 “윤석열 폭정 멈출 ‘반윤석열 공동기구’ 만들자”

진보당, 국회 본청 앞 기자회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3-05-10

 

“민심의 뜻에 따라 윤석열 심판에 동의하는 모두가 함께 싸우자!”

“윤석열 정권의 폭정을 멈추고 국민을 살리는 ‘반윤석열 공동행동’에 함께해 달라!”

“외교는 굴종! 민생은 실종! 윤석열 아웃!”

 

▲ 진보당 공동대표단이 10일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심판'을 촉구했다. © 진보당

 

진보당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1년째인 10일 오전 11시,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민주개혁세력이 함께하는 ‘반윤석열 공동행동’ 결성을 촉구했다.

 

윤희숙 상임대표는 “건설노동자, 민주노총, 종교계, 시민사회, 사회원로들이 정권 퇴진과 심판을 촉구하고 있지만 윤석열 정권은 단 한 번도 반성과 성찰의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라면서 “나라를 팔고 국정을 농단한 세력이 다시 정권을 잡는 퇴행의 정치를 끝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윤희숙 상임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진보당

 

강성희 원내대표(전주을 국회의원)는 “특히 양회동 열사가 남긴 유언을 (이행하기 위해) 야4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라면서 “윤석열 정권의 폭압으로 인한 희생에 온 힘을 기울여 싸워야 국민께 제대로 희망을 줄 수 있으며 국민께서 박수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 강성희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진보당

 

홍희진 청년진보당 대표는 “‘잘못은 다 국민 개개인의 탓, 잘 된 것은 대통령이 잘해서’라고 말하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청년들은 일말의 기대조차 보내기 싫고 그 어떤 미래도 맡기고 싶지 않다”라면서 청년의 미래를 되찾을 정치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 홍희진 청년진보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진보당

 

진보당은 앞으로 전국 16개 시도 200여 곳에서 출퇴근 시간대에 맞춰 정당연설회 또는 ‘동네 시국촛불’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고

진보당,윤석열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