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파푸아·호주 방문 취소한 바이든‥대중국 봉쇄망에 빨간 불

미 국내 정치도, 외교도 무기력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3-05-17

국내 정치에 발목 잡힌 조 바이든 대통령이 파푸아뉴기니·호주 순방을 취소하면서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국 봉쇄망에 빨간 불이 들어왔다.

 

 

백악관에 따르면 본래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9~21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회의)에 이어 22일에는 파푸아뉴기니에 방문하고, 24일에는 호주에서 열리는 대중 안보협의체 쿼드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 백악관은 16일(미국 현지 시각) 파푸아뉴기니와 호주에 방문할 수 없다며 늑장 통보를 했다. 백악관이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을 감수하면서까지 순방을 취소한 건 공화당과의 정부 부채한도 상향을 둘러싼 협상이 순탄치 않기 때문이다.

 

미 연방 정부는 지난 1월 19일 기준 이미 31조 4,000억 달러(대략 4경 원)나 되는 빚을 떠안고 있다. 미 의회가 합의를 통해 부채한도를 높이지 않으면 6,600만 명에 이르는 미국인들이 받는 정부 지원이 끊기는 데다가 국가 부도 사태까지 올 수 있다.

 

그런데 하원을 장악한 공화당이 바이든표 예산안을 삭감해야 한다고 버티면서 협상이 늘어지는 모양새다. 바이든 대통령과 다음 대선에서 맞붙을 것으로 관측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도 공화당에 물러서지 말라며 압박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미 국내에서 정치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허우적대면서 미국의 대중국 봉쇄 전략도 큰 차질을 빚게 됐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종료되는 21일 미국으로 돌아올 것”이라며 “내년에 호주, 쿼드, 파푸아뉴기니 및 태평양 제도 포럼의 지도자들과 협력할 다른 방법을 찾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그동안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파푸아뉴기니를 찾는다는 점을 부각해왔다. 태평양 한복판에 있는 파푸아뉴기니는 서쪽으로는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국가, 남쪽으로는 호주와 가까운 길목에 있다. 

 

▲  파푸아뉴기니 주변 지도.  © 구글맵 갈무리

 

바이든 대통령으로선 파푸아뉴기니 방문에 이어 호주에서 열리는 쿼드 정상회의에서 미국·인도·일본·호주의 연계를 바탕으로 대중국 봉쇄 효과를 극대화하려 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17일(호주 현지 시각) 바이든 대통령의 쿼드 정상회의 불참 소식에 앤서니 앨버리지 호주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방문을 연기하게 된 것을 사과했다”라면서 회의를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회의에 화상으로라도 결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런 호주의 조치는 미국을 향한 항의로 읽힌다. 

 

미 국내에서는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로 떨어지고 대중국 봉쇄망 전략마저 엉클어진 바이든 대통령의 수난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광고

미국,바이든,파푸아뉴기니,호주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