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단 하나의 전선, 윤석열 퇴진 투쟁에 궐기하자”··민주노총 결의대회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5-17

▲ 민주노총은 17일 오후 2시 열린 ‘양회동 열사 염원 실현! 노동, 민생, 민주 평화 파괴 윤석열 정권 퇴진!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양회동 열사가 요구한 노동자가 주인 되는 세상은 저절로 오지 않는다. 우리의 투쟁으로, 모든 것을 건 투쟁으로 쟁취해야 가능한 일이다. 전면적인 투쟁에 나서자. 더 이상 주저할 이유도 없고 물러설 것도 없다. 7월 총파업 투쟁을 전 민중적 항쟁으로 만들어내자.”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17일 오후 2시 열린 ‘양회동 열사 염원 실현! 노동, 민생, 민주 평화 파괴 윤석열 정권 퇴진! 민주노총 결의대회’에서 이같이 역설했다.

 

서울 시청광장 앞 도로에서 열린 민주노총 결의대회에는 16일부터 1박 2일 투쟁을 벌이고 있는 건설노조 조합원을 비롯해 3만여 명이 참가했다. 

 

양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윤석열 정권 1년의 결론은 단 하루도 함께 살 수 없다는 것이다. 윤석열 정권이 지속되는 한 우리의 고통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 윤석열 정권이 지속되는 한 우리의 죽음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라면서 “양회동 열사가 우리를 보고 잘 싸웠노라고, 역시 자랑스러운 민주노총, 나의 동지 건설노조라고 환하게 웃음 지을 수 있도록 동지들! 모든 것을 걸고 싸워나가자”라고 힘주어 말했다.

 

▲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 김영란 기자

 

장옥기 건설노조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과 경찰은 정당한 법 집행이라고 억지 주장을 하며 양회동 열사를 죽음으로 내몰았듯이 수많은 건설 노동자를 벼랑 끝으로, 죽음으로 또다시 내몰고 있다”라면서 “우리는 인권을 무시당하면서 장시간 노동으로 기계처럼 일하고도 정당한 대가조차 받지 못하던 시절로 돌아갈 수 없다. 양회동 열사가 남긴 뜻을 기억하고 윤석열 정권을 반드시 퇴진시키자”라고 호소했다.

 

이어 “모든 노동자, 민중과 함께 양회동 열사의 염원을 현실화하자. 양회동의 불씨를 120만 민주노총의 들불로 만들어나가자”라고 역설했다.

 

▲ 장옥기 건설노조 위원장.  © 김영란 기자

 

결의대회에는 양회동 열사의 아내, 형, 누나 등 유가족이 올랐다. 양회동 열사의 형은 준비해 온 편지를 읽었다. 편지는 양회동 열사에게 보내는 것이었다.

 

“먼 훗날 우리가 다시 만나면 (중략) 못난 형이 널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했다. 하지만 너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온 힘을 다하고 노력했었다고 그리고 많은 분이 함께해 주셨다고 꼭 얘기해 줄게. 사랑한다. 내 동생.”

 

▲ 양회동 열사의 형이 준비해 온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 김영란 기자

 

극단 경험과 상상의 류성 대표는 양회동 열사의 유서를 낭독했다. 유서가 낭독되는 동안 참가자들은 숙연한 분위기 속에서도 퇴진 투쟁에 대한 결심을 다지는 듯했다.

 

사회를 본 전종덕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온 나라를 재앙으로 내몰고 있는 윤석열 정권이 척결의 대상 아닌가”라면서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 아닌가. 노동자의 무기 총파업 투쟁으로 윤석열 정권을 끝장내자”라고 힘주어 말했다.

 

  © 김영란 기자


5월 31일 경고 파업에 나서는 윤장혁 금속노조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은 국가 권력을 총동원해 200일 집중 단속 작전, 경찰 50명에게 특진을 걸고 건설노조를 탄압했다. 그런데 159명이 죽은 이태원 참사 현장에 국가 권력은 없었다. 이것이 바로 윤석열 정권의 민낯”이라며 “건설 노동자들을 파렴치범으로 몰아서 양회동 열사를 죽음으로 내몬 무도한 살인 정권이다. 화물연대, 건설노조, 금속노조 현장에는 광역수사대가 들어와서 수갑을 채우고 노동자를 연행하고 있다. 우리 노동자들이 진정 살기 위해서, 양회동 열사의 그 염원을 심장으로 받아안자. 극악무도한 윤석열을 퇴진시키고 망해가는 대한민국과 노동자를 지키자”라고 절절하게 말했다. 

 

장원석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은 “윤석열 정권의 탄압은 누구에게나 예외일 수 없다. 오늘이 건설이라면 내일은 보건이 될 수 있다. 오늘보다 못한 내일을 살지 않기 위해 우리는 힘있게 투쟁해야 한다”라면서 “민주노총이 굳건해야 국민을 지킬 수 있다. 민주노총이 굳건해야 내 곁의 동지를 지킬 수 있다”라면서 7월 총파업 투쟁 성사를 호소했다. 

 

  © 김영란 기자

 

문화예술인들은 노래 「전선은 하나」를 부르며 윤석열 퇴진 투쟁에 나서는 노동자들에게 투쟁의 의지를 더욱 높여주었다. 

 

“자본이 만든 성벽을 깨고/ 눈 부릅떠보니 전선은 하나/ 피 터지는 투쟁으로/ 찢겨진 깃발도 단 하나/ 빼앗는 자와 빼앗기는 자/ 어찌할 수 없는 한판의 전쟁/ 죽음이냐 생존이냐/ 선택도 단 하나/ 공장이 붉게 물들어/ 눈물 꽃 만발하여도/ 사선을 넘어 끝내 가리라/ 해방의 나라/ 아 노동자여 피눈물의 전사여/ 삭막한 이 세상에 전쟁을 선포하라/ 아 노동자여 피눈물의 전사여/ 단 하나의 전선에서/ 단 하나의 심장으로.”

 

  © 김영란 기자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열사의 염원이다. 윤석열은 퇴진하라”, “열사의 염원이다, 건설노조 탄압 분쇄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3만 명의 노동자들은 결의대회를 마치고 대통령실과 대학로 방면으로 행진을 했다. 

 

  © 김영란 기자

 

▲ 양회동 열사의 유서를 낭독하는 극단 경험과 상상의 류성 대표.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광고

노동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