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분’ 동안 진행된 한·미·일 정상회담‥무슨 일이 있었나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3-05-21

21일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히로시마에서 한·미·일 삼국 정상회담이 2분 동안 약식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 이후 6개월 만이다. 

 

▲ 2023년 5월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 히로시마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담을 했다.  © 대통령실

 

21일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세 정상이 삼국 간 공조를 새로운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대북 억지력 강화에 더해 법치에 기반한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질서를 공고히 하기 위한 삼국 간 전략적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삼국 정상은 경제 안보,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의 실시간 공유, 인도·태평양 전략에 관한 삼자 공조 강화, 태평양 도서국(섬나라) 관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높이기로 했다.

 

미 백악관은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용기 있는 노력에 찬사를 보내며 한·미·일 파트너십과 인도·태평양이 더욱 공고해졌다”라면서 한일 양 정상을 치켜세웠다.

 

회담 시간이 2분에 그쳤다는 점에서 삼국 정상 간 깊이 있는 의견이 오가긴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를 워싱턴 D.C.로 초청해 한·미·일 정상회담을 열겠다고 제안했다고 미 고위 관리가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일 군사 협력의 구체적인 내용은 추후 삼국 정상이 만날 워싱턴에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워싱턴에서 열릴 한·미·일 정상회담의 시기와 의제는 알려지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이날 오후에는 히로시마를 방문 중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했다.

 

이 대변인은 양국 정상이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 복구를 위한 양국 간 협력의 필요성, 한국 기업이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에 참여하는 방식의 지원 등을 지속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게 “그간 한-우크라이나 정부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한국 정부가 의약품, 발전기, 교육용 컴퓨터 등 우크라이나가 긴급히 필요로 한 인도적 지원 물품을 적시에 지원해 준 데 대해 감사하다”라면서 “앞으로도 추가적인 비살상물품 지원을 희망한다”라고 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지뢰 제거 장비, 긴급 후송 차량 등 현재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물품을 신속히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한·미·일 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한일 정상은 한국-일본 히로시마 간 직항 노선 재개와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의 원활한 운영을 약속했다.

 

광고

한미일,정상회담,윤석열,바이든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