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도쿄에 나토 연락사무소 설치 안 돼”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3-06-06

나토(북대서양 조약기구)에서 미국을 중심으로 일본 도쿄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거점이 될 나토 연락사무소를 설치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프랑스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6일(현지 시각)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는 나토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나토는 원래의 영역인 북대서양 지역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도쿄 연락사무소 개설에 반대했다고 보도했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주 회의에서 “만약 우리가 나토의 범위와 영역을 확대하려고 밀어붙인다면 큰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 경제 봉쇄망 참여를 거부하는 행보를 강조해왔다. 특히 지난 4월 중국에 국빈 방문한 마크롱 대통령은 “유럽은 대만을 둘러싼 위기를 확대하는 데 관심이 없으며 미중 쌍방에서 독립된 전략을 추구해야 한다”, “동맹이 곧 속국은 아니다. 우리 스스로 생각할 권리가 있다” 등 미국을 겨눈 경고성 발언을 내놨다.

 

다른 프랑스 관리도 파이낸셜타임스를 통해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유럽이 ‘러시아에 무기를 제공하지 말라’고 중국에 요청한 점을 거론하며 중국의 신뢰를 잃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중국을 향해서는 러시아에 군사적 지원을 하지 말라고 경고한 유럽이, 정작 중국을 군사적으로 자극할 도쿄 연락사무소 설치를 내버려 둬서는 되겠냐는 시각으로 읽힌다.

 

또 다른 프랑스 관리는 나토-중국의 긴장을 키우는 어떠한 행위도 지지하기를 꺼린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을 종합하면 프랑스는 정부 차원에서 ‘도쿄 연락사무소 설치 반대’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의 경제 협력으로 국익을 극대화하려는 프랑스로서는 경제에 이어 군사적 측면에서도 미국과 공개적으로 거리를 둔 셈이다.

 

도쿄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려면 나토의 최고 정치적 결정 의사기구인 북대서양이사회에서 모든 회원국이 동의해야 한다. 프랑스가 끝까지 반대하면 미국은 도쿄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할 수 없다.

 

이뿐만 아니라 프랑스 외에도 나토 안에서 미국에 사사건건 반대해온 튀르키예, 헝가리 등도 도쿄 연락사무소 설치에 반대할 가능성이 있다. 이렇게 되면 나토의 범위를 한·미·일·호주까지 확대해 북·중·러를 견제하려는 미국의 구상은 큰 차질을 빚게 된다.

 

한편 앞서 5월 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나토가 내년 중 일본에 연락사무소 개설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러시아에 더해 중국이 나토의 새로운 도전으로 등장했다며, 도쿄 연락사무소가 설치되면 일본·한국·호주·뉴질랜드 등 핵심 협력국과의 주기적인 자문을 수행하게 될 거라고 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하마다 야스카즈 방위상도 이 보도를 긍정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5일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어떤 나라는 입으로는 자유와 개방을 표방하고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수호한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끊임없이 다양한 군사 블록을 구성하고 나토의 아시아·태평양 동진을 추진하려고 한다”라면서 미국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는 상생 협력의 큰 무대가 돼야지 폐쇄적이고 배타적인 작은 울타리로 갈라져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